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의대 쏠림’ 현상에...의대 5명 추가모집에 3000명 이상 몰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평균 경쟁률 619대 1...충남대 의예과는 790명 지원해

이투데이

6일 서울 소재 의과대학 앞에서 시민들이 오가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의대 쏠림’ 현상이 심화하면서 5명을 뽑는 2024학년도 대입 의과대학 추가모집에 3000여 명이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종로학원이 분석한 2024학년도 의대 추가모집 경쟁률 자료에 따르면 학교별로 1명씩 총 5명을 모집하는 5개 의대의 추가모집 일반전형에 3093명이 지원해 평균 경쟁률 618대 1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경쟁률 410.5대 1보다 훨씬 높은 것이다.

대학별로 살펴보면 충남대 의예과에 790명이 몰려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이어 건양대 670대 1, 단국대(천안) 619대 1, 원광대 579대 1, 강원대 435대 1 순이었다.

치대 추가모집 경쟁률도 높았다. 경북대, 조선대, 강릉원주대 등 3개 치대에서 총 4명을 선발하는 추가모집에 모두 1822명이 지원했다. 평균 경쟁률은 455.5대 1로 지난해(446.0대 1)보다 높아졌다.

한의대와 약대도 마찬가지였다. 한의대는 상지대만 1명을 추가모집했는데 532명이 지원했다. 지난해(239.0대 1)보다 두 배 이상 경쟁이 치열해진 것이다. 약대는 9개 대학에서 총 12명을 추가모집하는데 3817명이 몰려 318.1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지난해 경쟁률은 248.6대 1이었다.

수의대는 4개 대학이 5명을 추가모집하는데 1771명이 지원해 354.2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역시 지난해 경쟁률(341.0대 1)보다 다소 높아졌다.

의대와 치대, 한의대, 약대, 수의대 등 이른바 ‘의치한약수’ 추가모집 평균 경쟁률을 통틀어도 지난해보다 훨씬 높아졌다. 다섯개 학과를 통틀어 총 22개 대학에서 27명을 모집하는 추가모집에 1만1035명의 지원자가 몰려 평균 경쟁률은 408.7대 1로 나타났다. 지난해 ‘의치한약수’ 추가모집 경쟁률은 299.2대 1이었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2024학년도 대입 최종 단계인 추가모집에서 ‘의대 쏠림’이 더 심해져, 2025학년도 입시에서도 의대 모집정원 확대와 맞물려 자연계열 최상위권 지원자가 크게 증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2025학년도 대입에서 재수생들도 상당부분 의대 준비에 나설 수 있고, 상위권 대학에 진학한 이공계 학생들도 신입생 뿐만 아니라 2, 3학년 재학중인 학생들도 의대 준비 등에 나설 가능성도 충분히 있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이투데이/정유정 기자 (oiljung@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