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이슈 불붙는 OTT 시장

문체부-콘진원-토종 OTT, K콘텐츠 IP지키기 '맞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8일 서울 종로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방송영상콘텐츠 산업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국내 주요 온라인동영상서비스 5개사 대표들과 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박태훈 왓챠 대표, 정현주 엘지유플러스 센터장(전무), 최주희 티빙 대표, 유인촌 문체부 장관, 이태현 콘텐츠웨이브 대표, 김성한 쿠팡플레이 대표, 조현래 한국콘텐츠진흥원 원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와 토종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가 K콘텐츠 지식재산(IP)의 해외 플랫폼 종속을 완화하고, 토종 OTT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통한 동반 성장을 위해 손을 잡았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28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국내 주요 온라인동영상서비스 5개사 △티빙 △웨이브 △LG유플러스 모바일 TV △쿠팡플레이 △왓챠와 'OTT 콘텐츠 산업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최주희 티빙 대표, 이태현 웨이브 대표, 정현주 LG유플러스 전무, 김성한 쿠팡플레이 대표, 박태훈 왓챠 대표가 자리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정부와 OTT 업계는 '제작사 IP 확보 기반 OTT 플랫폼 연계 방송영상콘텐츠 제작 및 투자 협력'을 추진한다. OTT와 제작사가 IP를 공동 보유하는 등의 조건을 충족한 OTT 콘텐츠에 최대 30억원의 제작비 지원이 골자다.

문체부와 콘텐츠진흥원은 △정부와 OTT의 콘텐츠 투자 협력 △OTT와 제작사의 IP 공동 보유 △OTT 내 편성·방영을 조건으로 경쟁력 있는 드라마와 예능, 다큐멘터리 등에 각각 최대 30억원 규모 제작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OTT는 우수한 콘텐츠를 유치해 경쟁력을 높이고, 제작사는 IP를 보유해 중장기적 수익 모델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문체부는 기대했다. 그간 방송영상 업계에서는 글로벌 OTT를 중심으로 수익 창출 핵심 요소인 IP를 독점하는 사례가 많아 문제로 지적됐다.

또한 업무협약에는 OTT 플랫폼과 방송영상콘텐츠 세계 진출을 위한 사업을 추진해 토종 OTT 경쟁력을 강화하는 방안도 담겼다. 문체부와 콘텐츠진흥원은 △고객 맞춤형 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한 메타 데이터 구축 △영상의 화질·음향 등을 개선하는 디지털 리마스터링 △콘텐츠 수출 시 해외 방송·OTT의 규격을 고려한 해외 포맷화를 지원한다. 토종 OTT의 해외 방송영상시장 참가 등을 돕는 방안도 함께 마련한다.

이밖에 문체부와 콘텐츠진흥원은 자막과 수어, 화면해설방송을 지원해 OTT 플랫폼 생태계에 장벽 없는(Barrier-Free)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뒷받침한다.

이번 협약은 지난해 12월 유인촌 장관 주재로 열린 'OTT 산업 현장 간담회'의 후속조치로 이뤄졌다.

유인촌 문체부 장관은 “OTT를 포함한 방송영상산업은 K콘텐츠의 핵심”이라며 “이번 업무협약은 문체부와 콘텐츠진흥원, 주요 OTT 사업자가 한자리에 모여 상생 발전을 다짐했다는 점에서 작지만 위대한 한 걸음이라 생각한다. IP를 둘러싼 이해관계가 첨예하지만, IP를 통해 함께 성장하는 방안을 계속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권혜미 기자 hyeming@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