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경북교육청, '교육발전특구' 8개 지역으로 최다 선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역 인재 양성과 교육 혁신에 박차

아주경제

지난 1월 23일 교육발전특구 지정 신청을 위한 업무 협약식 장면 [사진=경상북도교육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북교육청은 공교육 혁신과 지역 인재 양성 및 정주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교육부가 공모한 ‘교육발전특구 시범 사업’에 포항시 등 8개 시·군이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교육발전특구는 지자체, 교육청, 대학, 지역 기업, 지역 공공 기관 등이 협력해 지역 발전의 큰 틀에서 지역의 교육 혁신과 지역 인재 양성 및 정주를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사업이다.

이번 시범 사업에 선정된 지역은 포항시, 구미시, 상주시, 칠곡군, 봉화군, 울진군, 안동시, 예천군 등 8개 시·군이다.

지역별 특구 운영 과제로 포항시는 포항형 신산업 분야와 고교-대학-지역 기업을 연계한 교육 혁신 체계 구축 모델, 구미시는 전국 최초‘의료·보건’ 연계 및 ‘24시 돌봄서비스’ 등 아동 중심의 신개념 돌봄 체제 구축을 제시했다.

상주시는 거점형 유보통합과 늘봄 운영 모델, 칠곡군은 미래교육지원센터 운영을 통한 교육 거버넌스 구축, 봉화군은 이주 사회를 대비한 이주 배경 사회에 적합한 교육 인프라 조성, 울진군은 특화산업(원자력, 수소) 연관 앵커 기업 확대 유치를 통한 지역 인재 양성 및 취업 연계 방안을 제안했다.

안동시와 예천군은 K-인문교육을 통한 안동·예천형 공교육 혁신 모델 정립과 지역 기반 산업(농·생명, 바이오, 문화관광 등) 연계형 인재 양성 체계 구축 등 각 지역의 특성과 여건을 반영한 특색 있는 교육발전특구 운영 모델을 제시했다.

선정된 시범 지역들은 3년 간 30억원에서 최대 100억원의 교육부 특별교부금과 지역 맞춤형 특례 지원을 받게 된다. 이를 통해 지역의 교육 경쟁력 강화와 지역 발전 전략을 연계하여 지속적인 발전을 끌어내는 소임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경북교육청은 교육부에서 지난해 11월 ‘교육발전특구 시범 사업 지정 계획’ 발표 이후 많은 지역이 선정될 수 있도록 설명회와 수시 컨설팅, 협약식 등을 개최했다.

임종식 경북교육감은 “교육발전특구 시범 지역으로 선정된 지역에 대해서는 지자체와 협력해 교육발전특구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지속해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5월부터 시작되는 2차 공모에도 많은 지역이 지원해 선정될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교육발전특구 시범 지역 지정으로 수도권으로의 청년 유출과 저출생 등 지역 현안을 교육의 힘으로 풀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되었다”며, “지역에서 인재를 양성하고 지역에 정주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해 경북이 주도하는 확실한 지방 시대를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아주경제=안동=최주호 기자 cjh@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