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이러다 LCK 리그 중단 되나?"..디도스 공격에 멈춘 e스포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디도스 공격에 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2라운드 경기가 중단됐다. LCK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국내 대표 e스포츠 리그인 ‘리그오브레전드(LOL) 챔피언스 코리아’가 계속된 디도스 공격에 리그 자체가 중단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까지 나오고 있다.

28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T1과 피어엑스의 ‘2024 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2라운드 경기에서 다시금 디도스 공격 여파로 예상되는 네트워크 불안정 현상이 발생해 끝내 승패를 가리지 못했다.

1세트부터 시작된 디도스 공격으로 인해 게임이 계속해 지연됐고, 2세트는 결국 연기됐다.

리그에 디도스 의심 현상이 발생한 건 지난 25일 디플러스 기아 대 DRX전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당시 양팀은 게임 끊김 현상 때문에 어려움을 호소했고, 경기는 중단과 재개를 7시간 가까이 반복한 끝에야 마무리됐다.

결국 같은날 예정돼 있던 광동 프릭스와 OK 저축은행의 경기는 취소했다가 이튿날 온라인 진행, 녹화 중계했다.

하루 뒤인 26일 주최 측은 SNS 공지를 통해 “25일 발생했던 경기 지연 사태의 원인을 면밀하게 조사한 결과, 디도스 공격으로 의심되는 정황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롤파크 제반 환경을 대대적으로 점검하겠다”고 설명했다.

LCK는 28일 경기 시작을 앞두고 디도스 공격에 대비하기 위해 온라인 방벽을 강화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디도스 공격으로 추정되는 상황이 재발할 시에는 10개 팀과 사전 협의한 프로토콜에 따라 경기를 속행하거나 규정집에 의거한 판정승 선언, 경기 일정 조정 등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날 경기에서도 디도스 공격에 다시금 경기가 중단됐다. 경기 시작 직후부터 양팀 선수들은 네트워크 불안정 현상으로 인한 불편함을 호소했다.

주최 측은 경기를 3분대, 6분대, 17분대, 21분대에 중단했다 재개했다. 약 2분 만에 다시 디도스 의심 현상이 발생해 재차 경기 중단을 선언했다.

LCK 측은 “최선을 다해 대책을 세웠으나 계속해서 바뀌는 공격 패턴과 방식으로 인해 2세트는 진행하기가 어렵다. 팀과 협의를 통해 1세트는 퍼즈가 걸리더라도 완료하기로 결정했고, 2세트는 추후 일정을 잡아 진행할 예정”이라고 공지했다.

우여곡절 끝에 마무리된 1세트에서는 T1이 승리를 거뒀다.
#LOL #LCK #e스포츠 #디도스 #T1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