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미 '냉동 배아도 사람' 판결 후폭풍...공화 지지자 49% 반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 대선을 앞두고 체외 인공수정을 위해 만들어진 냉동 배아도 태아로 인정한 판결에 대해 보수성향의 공화당 지지자도 절반가량이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의 여론조사를 보면 미국 성인 66%가 냉동 배아도 태아라는 앨라배마주 판결에 반대한다고 답했고 찬성은 31%에 그쳤습니다.

특히 민주당 지지자 82%와 무당층 67%가 냉동태아 판결에 반대 의사를 밝혔고 공화당 지지자도 찬반 의견이 49%로 동률을 기록했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판결이 낙태권 폐기의 직접적인 결과라고 지적하며 낙태 권리를 극도로 제한하려는 공화당 정책을 강도 높게 비판하고 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체외 인공수정을 강력히 지지한다며 앨라배마주 판결에 거리를 뒀지만 낙태 문제는 공개적인 언급을 피하고 있습니다.

악시오스 여론조사에서는 전체 응답자의 57%가 임신 16주 이후 낙태를 전국적으로 금지하는 방안에 반대하는 것으로 집계돼 공화당 지지층 밖에서는 호응받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YTN 권준기 (jkw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LIVE] 보기 〉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총선은 YTN
뉴스 속 생생한 현장 스케치 [뉴스케치] 보기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