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억대 뇌물 수수 혐의' 임종성 전 민주당 의원 구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역 건설업체에서 1억1500만원 받은 혐의

'공직선거법 위반' 유죄로 최근 의원직 상실

뉴시스

[서울=뉴시스] 황준선 기자 = 지역구 건설업체로부터 억대 뇌물을 받은 혐의를 받는 임종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하고 있다. 2024.02.28. hwang@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지역구 건설업체로부터 억대 뇌물을 받은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임종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구속됐다.

서울동부지법 박희근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전날 오후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뇌물), 정치자금법 위반,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를 받는 임 전 의원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증거인멸 염려가 있다"며 이날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에 따라 서울동부지검은 최장 20일간 임 전 의원을 구속 상태로 수사할 수 있게 됐다.

임 전 의원은 지난 2019년 11월부터 2021년 5월까지 지역구인 경기 광주시 건설업체 두 곳에서 총 1억1500만원 상당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지난달 8일과 10일 경기도 광주시에 있는 임 전 의원의 지역구 사무실과 국회 의원회관을 압수수색했다.

이날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도착한 임 전 의원은 '금품 수수를 인정하냐'는 질문에 "아니다"라고 답했다. 아들 위장 채용 의혹에 대해서도 "전혀 없다"며 부인했다.

당초 경찰은 지난해 8월 말 지역구 소재 건설업체 임원으로부터 1000만원 상당의 금품을 제공 받은 혐의로 임 전 의원을 검찰에 송치했다.

그러나 검찰 수사 과정에서 임 전 의원이 또 다른 지역구 건설업체로부터 성형수술과 지역구 사무실 인테리어 비용 등을 대납 받은 정황이 추가로 드러나면서 수수액이 1억원대로 늘었다.

검찰은 임 전 의원의 아들이 건설업체 중 한 곳에 채용돼 월급과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도 수사 중이다.

햔편 임 전 의원은 지난 2022년 대선 당시 선거운동에 참여한 당원들에게 금품을 제공하라고 지시한 혐의로 지난 8일 유죄가 확정돼 의원직을 상실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