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美 지난해 4분기 GDP 수정치 3.2%…속보치서 0.1%p 하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소폭 하향 조정 불구 美 경제 여전히 견조"

뉴시스

[브래독=AP/뉴시스] 미국 상무부는 28일(현지시간) 지난해 4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전분기 대비 연율 3.2%로 잠정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지난달 발표한 속보치 3.3%보다 0.1%포인트 하향조정됐다. 사진은 지난해 12월18일 미 펜실베이니아 브래독에 있는 US스틸의 에드거 톰슨 공장 일부. 2024.02.28.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신정원 기자 = 미국의 지난해 4분기 국내총생산(GDP) 두 번째 잠정치가 3.2%로 집계됐다. 이전 추정치보다 소폭 하향 조정됐다.

미 상무부는 이날 지난해 4분기 GDP 증가율이 전분기 대비 연율 3.2%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날 발표한 것은 수정치로, 지난달 공개한 속보치 3.3%보다 소폭 낮아졌다. 이번 예상치도 3.3%였다. 미국은 경제성장률을 속보치와 수정치, 확정치로 3차례에 걸쳐 발표한다. 확정치는 내달 28일 나온다.

수정치가 속보치보다 하향 조정된 것은 민간 재고 투자가 예상에 못 미치면서 지방정부 및 소비자지출이 상향 조정된 것을 상쇄했기 때문이라고 CNBC는 전했다.

지난해 3분기 GDP 확정치는 4.9%였다.

마켓워치는 "미국의 지난해 4분기 경제성장률은 소폭 하향 조정됐지만, 미국은 여전히 빠르게 성장하고 있으며 둔화 조짐을 거의 보이지 않고 있다"고 분석했다.

인플레이션 측면에서 지난해 4분기 개인소비지출(PCE)은 1.8%, 변동성이 심한 식품 및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PCE는 2.1%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두 예상치를 0.1%포인트 상회했다.

투자자들은 29일 발표되는 1월 PCE를 기다리고 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이 선호하는 물가 지표 중 하나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