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양천구, '김포공항 국제선 노선 확대' 강력 유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토교통부·서울시에 ‘피해 지원 대책’ 등 요청 예정

아시아투데이

이기재 양천구청장이 김포공항 국제업무 노선확대 발표에 유감을 표명했다. /양천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 = 서울 양천구는 서울시의 '서남권 대개조 구상' 발표와 관련, 김포공항 국제업무 노선 확대에 대해 유감 입장을 28일 밝혔다.

시가 전날 발표한 김포공항 국제선 기능 강화 계획안은 도시경쟁력 강화를 위해 2000㎞ 이내로 제한된 김포공항 국제선 전세편 운영 규정을 3000㎞까지 확대하고 도심항공교통(UAM)의 수직이착륙장 조성 계획을 골자로 한다. 계획안에 따라 거리제한 규정이 완화되면 국제선 노선 증가로 대형항공기 이착륙 횟수가 늘고 이에 따른 소음피해는 고스란히 해당 지역 주민이 보게 된다고 구는 설명했다.

구는 국제선 증편에 따른 주민 소음피해가 가중될 것으로 보고 향후 피해 지원에 대한 대책까지 면밀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와 시에 강력히 요청할 계획이다.

이기재 양천구청장은 "오랜 세월 공항소음으로 극심한 피해를 보고 있는 주민들의 의견 청취는 물론 자치구의 의견 수렴 절차 없이 서울시에서 일방적으로 발표한 것은 매우 잘못됐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구청장은 "이번 김포공항 국제업무 노선 확대에 따른 도시경쟁력 강화 방안 어디에도 그 이면에 수십 년간 고통을 감내해 온 주민 피해에 대한 대책은 없었다"며 자치구와의 협의가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