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중소기업 서비스업 생산 소비 대폭 감소…"소비 부진 영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송은정 기자 =중소기업 서비스업 생산이 소비 부진 영향으로 대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뉴스핌

[사진=중소벤처기업연구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8일 중소벤처기업연구원(중기연)은 'KOSI 중소기업 동향' 2024년 2월호를 발표했다.

중기연이 발표한 'KOSI 중소기업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중소제조업 생산(-0.3%)은 반도체가 크게 늘었지만 조업일수 감소(-2일) 등의 영향으로 감소 전환했다. 중소서비스업 생산(-8.9%)은 소비 둔화에 따른 내수부진으로 숙박·음식점업과 도·소매업 등이 줄며 크게 감소했다.

지난해 12월 소매판매액은 54조6000억원으로 전년 동월(54조2000억원)에 비해 0.7% 증가했다. 소매판매액은 연말 할인행사 영향으로 백화점(+13.8%), 대형마트(+7.6%) 등에서 판매가 크게 늘었다. 고금리에 따른 구매력 약화로 편의점(-1.8%), 승용차·연료소매점(-4.4%) 등의 판매가 줄며 0%대 증가율을 기록했다.

2024년 1월 중소기업 취업자 수는 2467만1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30만4000명 늘어나 증가세를 유지했다.

규모별로 살펴보면 '1~4인 업체'의 취업자 수는 전년 동월 대비 12만5000명 늘며 크게 증가했다. '5~299인 업체'의 취업자 수는 17만9000명 늘어나며 양호한 증가세를 유지했다. 중소기업의 상용근로자(+25.8만명)는 증가세를 지속하고 있으나 일용근로자(-7.3만명)는 감소세를 지속했다.

지난해 12월 창업기업 수는 8만5712개로 등록일수 감소(-2일)와 제조업(-13.2%), 건설업(-2.5%), 서비스업(-13.1%) 등 주요업종에서 부진한 영향으로 전년 동월 대비 12.7% 감소했다. 기술 기반 창업 기업 수는 '지식 기반 서비스업(-16.1%)'을 중심으로 전년 동월 대비 15.6% 감소한 1만6192개를 기록했다.

최근 중소기업의 생산 활동은 ICT 수요확대로 반도체는 확대됐지만 조업일수 감소와 내수부진 등의 영향으로 제조업과 서비스업 모두 감소했다.

중소벤처기업연구원은 "소매 판매는 연말 할인 행사 영향으로 일시적으로 증가했지만 고물가, 고금리에 따른 소비 여력 약화가 지속되고 있으며 창업 기업 수도 크게 감소했다"라며 "따라서 정책 당국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한 소비촉진 정책을 지속 추진해 내수경제를 활성화하고 인공지능(AI) 등을 활용한 기술창업을 장려하는 정책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yuniya@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