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정세진 아나운서, 27년 만에 KBS 떠난다…특별명예퇴직 신청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혜원 기자] 정세진(51) 아나운서가 입사 27년 만에 KBS를 떠난다.

정세진 아나운서를 비롯해 정은승, 김윤지 등 중견 아나운서들은 최근 KBS에 특별명예퇴직을 신청해 퇴사를 앞두고 있다.

앞서 KBS는 20년 이상 근속자를 대상으로 한 특별명예퇴직 및 1년 이상 근속자 대상 희망퇴직 신청자 접수를 받았다. 접수가 마감된 가운데 특별명예퇴직자는 73명, 희망퇴직자는 14명으로 총 87명이다. 이 중 아나운서는 7명으로 집계됐다.

KBS는 공지에서 "계속되는 적자와 예정된 수신료 분리징수로 인해 공사는 유례없는 재정 및 경영위기에 봉착해 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경영상 필요에 의한 전사적 고용조정의 일환으로 특별명예퇴직 및 희망퇴직을 실시한다"고 밝힌 바 있다.

정세진 아나운서는 1997년 KBS 공채 24기로 입사해 KBS 간판 아나운서로 자리매김했다. 그는 'KBS 9시 뉴스'를 비롯해 '저널리즘 토크쇼 J', '생방송 심야토론' 등 뉴스, 시사교양 프로그램 진행을 맡아왔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