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켈로그 CEO "가난한 사람들, 저녁엔 시리얼 먹어라" 발언 뭇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켈로그 최고 경영자가 가난한 사람은 돈을 아끼기 위해 저녁으로 시리얼을 먹으라는 발언을 했다가 여론의 반감을 사고 있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의 27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개리 필닉 켈로그 CEO는 최근 CNBC와의 인터뷰에서 주로 아침 식사로 이용되는 시리얼이 저녁 식사로도 괜찮다면서 생활비 부담이 있는 가구에서는 이미 유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필닉 CEO는 "시리얼 가격은 항상 저렴했으며 소비자들이 (금전적으로) 압박받을 때는 시리얼이 훌륭한 선택지가 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시리얼을 먹는 것이 다른 음식을 먹을 때보다 비용이 적게 든다면서 "저녁 식사로 시리얼을 먹는 것이 생각보다 더 유행하고 있으며 소비자들이 경제적 압박을 받는 상황에서는 이런 현상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나 이런 발언이 알려지자, 소셜미디어를 중심으로 불쾌감을 표시하는 의견들이 속출했다.

소셜미디어 이용자들은 프랑스 혁명 당시 마리 앙투아네트 왕비가 말했다고 잘못 알려진 "빵이 없으면 케이크를 먹으면 된다"는 발언이 생각나게 한다고 필닉 CEO의 발언을 비판했다.

또 다른 사용자는 필닉 CEO가 자기 자식들에게 저녁으로 시리얼을 주겠느냐고 반문하며 불편한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현재 막대한 수입을 올리고 있는 필닉 CEO의 위선을 비난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또한, 시리얼이 더는 저렴하지 않으며 비용을 줄이기 위해 시리얼을 저녁으로 먹는 집에서는 켈로그 같은 비싼 브랜드를 이용할 수 없다는 지적도 나왔다.

작가인 메리언 윌리엄슨도 가난한 사람에게 저녁으로 시리얼을 먹으라고 광고하는 것은 이들의 굶주림을 이용해 금전적 이득을 얻겠다는 것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YTN 곽현수 (abroad@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LIVE] 보기 〉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총선은 YTN
뉴스 속 생생한 현장 스케치 [뉴스케치] 보기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