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7 (수)

與, 박민식 지역 재배치 검토…태영호·전주혜에 소명 요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장동혁 "수사·고발 후보들, 소명 살펴보고 공관위 논의"

"불출마도 현역 교체에 포함해야…잡음없는 공천 평가해달라"

연합뉴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김치연 기자 = 국민의힘 장동혁 사무총장은 28일 서울 영등포을 경선을 포기한 박민식 전 국가보훈부 장관에 대해 "우리가 좀 더 경쟁력 있는 후보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하는 지역에 가서 마지막까지 함께 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당 공천관리위원인 장 사무총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 전 장관을 다른 지역구로 보낼 여지가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하며 '지역 재배치' 가능성을 시사했다.

박 전 장관은 전날 서울 영등포을 경선에 불참하겠다면서 경선 경쟁자인 박용찬 전 당협위원장의 지지를 선언했다. 이후 부산 북·강서갑에서 재선을 지낸 박 전 장관이 부산 지역구로 재배치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서울 구로을 단수공천을 받은 태영호 의원이 '쪼개기 후원' 의혹으로 정치자금법 등 위반 여부 수사를 받는 것에 대해선 "오늘까지 소명자료를 제출하도록 했다"며 "자료를 보고 다시 판단할 여지가 있는지 논의해보겠다"고 말했다.

서울 강동 농협으로부터 불법 정치후원금을 받은 의혹이 제기된 전주혜 의원에 대해서도 "오늘까지 소명 자료를 제출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서울 강동갑에서 경선을 치른다.

그는 수사받는 사안이 있는 후보들의 공천과 관련, "지금 수사가 진행되는 상황, 선거법 등으로 최근 선관위에 고발되거나 선관위에서 수사기관으로 넘긴 사안들이 있다"며 "사안마다 일률적으로 후보 자격을 박탈하긴 어렵고, 어느 정도 소명이 됐는지, 수사 상황이 어느 정도 진행됐는지 등을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이어 "공관위에서 확인하지 못한 부분이 추후에 발표된다면 언제라도 도덕성 기준에 맞게 다른 결정을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장 사무총장은 비례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에 현역 의원을 보내는 것과 관련, "되도록 기호 4번을 받고 싶다"며 "다른 정당들이 현역을 몇 명 보내느냐 등을 다 아울러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당 공천에 대해 '현역 불패' 평가가 나오는 데 대해선 "불출마 선언하는 분들도 기본적으로 현역 교체에 포함하고 평가받아야 한다"며 "그런 과정에서 민주당보다 훨씬 잡음 없이 이뤄지는 부분의 평가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장 사무총장은 장제원 의원의 불출마 이후 그의 지역구인 부산 사상구에서 김대식 후보가 단수공천을 받자 공천 배제된 송숙희 예비후보가 '장 의원이 김 후보를 밀어줬다'며 반발하는 데 대해 "지역의 정치 선배로서 후배 정치인을 돕거나 지지하는 일은 얼마든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로 인해 사천 논란이 불거질 수 있지 않느냐'는 질문엔 "누군가가 한 후보를 돕고 있느냐, 없느냐가 공관위의 결정 기준도 아니고, 그게 과연 사천으로 연결지어 비판받을 일인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yumi@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