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7 (수)

민주당 공관위, 친문 홍영표·이장섭 지역구 '전략 경선' 지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the300]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홍영표 의원 등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4.2.2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가 홍영표 의원이 현역인 인천 부평을, 이장섭 의원이 현역인 충북 청주서원 등을 '전략 경선' 지역구로 지정해 전략공천관리위원회에 넘기기로 했다.

28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 공관위는 지난 27일 인천 부평을, 충북 청주서원, 경기 용인갑을 전략 경선 지역구로 지정해 전략공관위로 이관하기로 결정했다. 경기 용인갑은 정찬민 전 국민의힘 의원의 의원직 상실형으로 현재 현역이 없는 지역구다. 민주당에선 권인숙 의원(비례대표)가 출마를 준비해왔다.

공관위가 부평을과 청주·서원 등을 전략 지역구가 아닌 '전략 경선' 지역구로 지정한 것은 1명의 후보를 추천하는 전략공천을 하지 말고, 반드시 경선을 치르라는 취지다. 최근 공천 과정을 둘러싼 비명(비이재명)계 의원들의 반발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홍 의원과 이 의원은 모두 비명·친문(친문재인)계로 분류된다. 홍 의원은 전날 의원총회에서 이재명 대표 면전에서 "왜 자기 가죽은 벗기지 않느냐"고 거칠게 항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가 공천 잡음을 두고 '혁신은 가죽을 벗기는 아픈 과정'이라고 말한 데 대해 반박한 것이다.

한편 민주당 공관위는 기동민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성북을도 전략공관위에 이관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앞서 서울 마포갑(노웅래 의원), 동작을(이수진 의원), 경기 의정부을(김민철 의원), 광명을(양기대 의원) 등의 사례와 마찬가지로 기 의원에 대한 사실상의 공천 배제로 해석된다.

오문영 기자 omy0722@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