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이슈 국제유가 흐름

[상보] 국제유가, OPEC+ 감산 연장 검토에 상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스라엘ㆍ하마스 전쟁 휴전 협상 주시


이투데이

석유 굴착 장치 펌프잭. 로이터통신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제유가는 27일(현지시간)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1.29달러(1.66%) 오른 배럴당 78.87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브렌트유는 1.12달러(1.36%) 상승한 배럴당 83.65달러로 집계됐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非) OPEC 주요 산유국 모임인 OPEC플러스(+)가 자발적인 석유 생산량 삭감을 2분기까지 연장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에 유가는 위를 향했다.

앞서 지난해 11월 러시아가 주도하는 OPEC+는 올해 1분기에 하루 총 약 220만 배럴을 자발적으로 감산하기로 합의했으며, 조만간 이를 2분기까지 연장할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벨란데라에너지파트너스의 마니쉬 라즈 매니징 디렉터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OPEC과 그 리더인 사우디아라비아도 감산을 종료할 가능성은 없으므로 1분기 이후에도 감산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라즈는 또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하마스 간의 전쟁 불확실성과 홍해에서 예멘의 친이란 반군 후티와의 교전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에 트레이더들이 지금 당장 석유를 매도할 이유가 거의 없는 상황이라고 짚었다.

후티 반군은 이날 로이터통신에 “이스라엘이 가자지구 침략을 중단할 경우에만 홍해에서 국제 해운에 대한 공격을 재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투자자들은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의 휴전 협상 최종 결과를 주시하고 있다. 현재 미국, 이스라엘, 이집트, 카타르 등 4개국은 프랑스 파리에서 인질 및 휴전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미국 등은 이스라엘에 하마스가 40명 정도의 인질을 석방하면 6주간 휴전하는 것을 골자로 한 협상안을 전달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전날 뉴욕에서 기자들과 만나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이 휴전 합의에 가까웠지만, 아직은 아니라고 말한다”면서 “그러나 내 바람은 내달 4일까지 휴전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투데이/이진영 기자 (mint@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