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근황 전한 주호민 "고소 당한지도 모르네..전화나 잘 받아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웹툰 작가 주호민이 근황과 악플러 고소 진행 상황을 알리며 시청자들과 소통했다. 사진=치지직 캡처


[파이낸셜뉴스] 아들의 특수교사를 고소했던 웹툰 작가 주호민이 악플러를 상대로 한 법적 대응 진행 상황을 알리며 선처할 뜻이 없다고 강조했다.

주 작가는 27일 네이버 라이브 방송을 통해 “악플러 40여명을 상대로 한 고소건은 현재 경찰에 수사 중이다”라며 “악플 예시는 정말 심해서 굳이 말씀드리지 않겠다”고 전했다.

이어 “고소당한 사람이 아직 (고소를) 당한 지 모르고 (악플을) 달고 있더라”라며 “모르는 번호로 전화 오면 잘 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사과문이 왔냐는 질문에는 “사과문은 받지 못했는데 악플 등이 다 지워졌다. 지우면 뭐하나, 다 남아있는데”라고 전했다.

주작가는 지난 1일 진행한 방송에서 악성 댓글에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당시 “제 개인에 대한 인신공격도 있는데 그것보다 장애인에 대한 혐오, 아이에 대한 욕이 어질어질할 정도로 많아서 심한 것만 추려서 한 마흔 건 정도 고소했다. 지난주 피해자 조사도 받고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위는 선처가 불가능한 수준이다. 추리고 추린 거다. 애매하다 싶은 건 아예 다 빼고 악마가 봐도 ‘이건 좀’ 싶은 것만 남긴 게 40여개다. 장애아동을 위해서라도 선처는 없을 것”이라며 “민사까지 진행할 거다. 그로 인해 보상금이 발생한다면 그 금액은 발달장애 아동과 특수교사 처우 개선에 모두 쓰도록 하겠다”고 했다.

주 작가는 이번 라이브 방송에서 “2심이 진행될 것 같다. 아마 대법원까지 갈 확률이 높지 않나 싶다”며 “재판은 안 하는 것이 좋다. 준비하는 것들이 피곤하다. 경찰서라든지, 법원은 안 가는 것이 좋다”고 했다.

그러면서 “3월부터는 정신을 차리고, 운동도, 집안일도 열심히 하면서 생활을 가다듬으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주호민 #악플러 #특수교사 #네이버치지직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