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7 (수)

[제보는Y] 토지 수용 놓고 갈등 심화...공익성 심사가 '엿가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정부는 공익사업 무분별한 토지 수용을 막기 위해 국토교통부 산하의 중토위, 즉 '중앙 토지 수용 위원회'를 통한 공익성 심사를 의무화했습니다.

하지만 심사 요건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으면서 전국 곳곳에서 토지 수용 보상을 놓고 갈등이 심각한 상황입니다.

제보는 Y, 이승윤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도 김포 풍무 지구.

학교와 녹지, 7천 가구 규모의 주거 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이 추진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