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이슈 세계 속의 북한

북한 다녀온 러시아 관광객들 "김정은 얼굴 신문 구겨지면 안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9~12일 나흘 관광 "옛 소련 보는 느낌"
"광고 없는 도시... 과거로 순간 이동한 듯"
한국일보

지난 9일 북한 여행을 앞둔 러시아 관광객들이 평양행 비행기 탑승 수속을 하고 있다. 타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평양에 그 어떤 광고도 없다. 당 구호와 깃발 뿐이다. 과거로 순간 이동을 한 기분이다."

지난 9일부터 나흘 간 북한 관광에 나섰던 러시아 여행 블로거 일리야 보스크레센스키가 전한 '북한 여행 후기'다. 26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은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처음으로 북한을 찾은 러시아 관광객들의 이야기를 소개했다.

지난 9일 고려항공 여객기를 타고 북한을 찾아 평양 김일성 광장, 만경대학생소년궁전, 원산 마식령스키장 리조트 등을 방문한 뒤 12일 러시아로 돌아간 관광객은 총 97명. 한 사람 당 여행비는 750달러(약 100만 원)였다. 관광객들은 러시아어를 구사하는 현지 가이드와 동행했다.

보스크레센스키는 북한 여행에 불안함을 느꼈다고 털어놨다. 북한 측에 자신의 직업을 블로거가 아닌 상점 아르바이트생이라고 속인 것도 그 때문이다. 그는 "북한을 보면 할머니, 할아버지가 (소련 시절) 이렇게 살았을 거란 생각이 든다"며 "과거로 순간 이동한 것 같다. 도시에 광고가 전혀 없고 전시된 건 당 구호과 깃발 뿐"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관광객 레나 비치코바도 이번 여행을 앞두고 걱정이 앞섰다면서도 '은둔의 왕국' 북한에 가볼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았다고 했다. 비치코바는 "신문이나 잡지를 접을 때 북한 지도자의 사진이 구겨지도록 하면 안 됐다"고 말했다.

만경대학생소년궁전에서 열린 공연에선 북한 어린이 약 200명이 1시간 동안 공연을 펼쳤다고 했다. 비치코바는 "그들이 북한에 대한 특정 이미지를 심어주려고 노력하는 걸 느낄 수 있었다"면서 북한이 '진짜 모습'을 숨기려 한다는 인상을 받았다고 했다.

이번 관광은 지난해 9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정상회담 후속 조치로 연해주 대표단과 북한 당국 간 체결한 협정에 따른 것이다. 러시아는 다음 달에도 북한에 단체 관광객을 보낼 예정이다.

조아름 기자 archo1206@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