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윤 대통령 "늘봄학교, 정치진영 떠나 모두가 힘 모아야"(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국 시도지사 및 교육감 참석 중앙지방협력회의

시행 비율 6% '서울' 진보 교육감 겨냥 공개 비판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6차 중앙지방협력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2.27/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지형 나연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7일 다음 달 본격 시행을 앞둔 늘봄학교와 관련해 "정치진영과 이해득실을 다 떠나 아이들을 위해 중앙과 지방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밝혔다.

외형적으로는 협력을 요청했지만 늘봄학교 시행률이 저조한 시·도 교육감을 겨냥해 소극적인 태도를 꼬집은 것으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제6회 중앙지방협력회의를 주재했다.

전국 17개 시도지사와 시·도 교육감이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여 2시간 45분간 진행한 이날 회의는 전체가 생중계됐다.

윤 대통령은 의료 개혁과 함께 안건으로 제시된 늘봄학교를 두고 "지역별로 참여 학교 수에 차이가 크고 준비 상황도 지역에 따라 편차가 커서 걱정되는 부분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전국 어디에 살든 학부모 염려와 고민은 다르지 않다"며 "사는 지역에 따라 혜택을 누리지 못하거나 정책 품질에 차이가 있어서는 곤란하다"고 말했다.

올해 1학기 전국 2000개 초등학교를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시행되는 늘봄학교는 학교와 지역사회가 연계해 초등생에게 정규수업 외 종합 교육프로그램을 최장 오후 8시까지 제공하는 정책이다.

윤 대통령은 늘봄학교가 기존 '부모돌봄'에서 '국가돌봄' 체계로 전환해 자녀 양육 부담을 획기적으로 덜어줄 방안으로 보고 역점적으로 추진해 왔다.

윤 대통령은 "국가돌봄체계가 정착되면 부모 부담을 크게 덜 수 있고 우리 사회가 겪는 저출산 문제 해결에 실마리도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늘봄학교 시행을 며칠 남겨두지 않은 상황에서 지역별 준비 상황이 천차만별인 것으로 파악됐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부산과 전남은 1학기 늘봄학교 시행 비율이 100%에 달했지만 서울은 6.3%(전체 608개교 중 38개교)에 불과했다.

부산·전남과 서울 간 차이는 행사장 정면 대형 화면에 발표 자료로도 제시돼 부각됐다.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안건 설명을 하면서 "늘봄학교 성공을 위해서는 지역 사회 전체가 함께 나서야 한다"며 "교육청과 지자체가 손잡고 당면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표적인 진보 교육감으로 분류되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회의에서 "서울이 저조한데 굉장히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서이초 사건으로 교사의 민감성이 굉장히 높아져 일괄 추진하다가 갈등이 발생하면 다른 시·도에 악영향이 있을 수 있어서 1학기는 자율 신청에 독려 방식으로 해서 저조하다"고 설명했다.

조 교육감은 다만 "150개교를 긴급하게 늘리기 위해 추가 신청을 받았다"며 "한 교실당 7000만 원, 총 440억 원을 1학기에 투입해 2학기 전면 실시에 따른 부족함이 없게 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행사를 끝내면서 재차 "정치적인 생각과 관계없이 아이와 국가 미래를 위해 다함께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또 '범부처 지원본부'를 만들어 늘봄학교 정착을 지원하겠다며 "조만간 본부를 방문해 직접 챙기겠다"고 했다.

kingkong@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