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기장군, 가장 안전한 도시 입증…지역안전지수 2개 분야 1등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산=뉴스핌] 박성진 기자 = 부산 기장군은 최근 발표된 '2023년 전국 지자체 지역안전지수 평가'에서 가장 안전한 도시 중 하나로 평가됐다고 27일 밝혔다.

뉴스핌

사진은 부산 기장군청 전경 [사진=뉴스핌DB] 2024.01.09.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역안전지수 평가는 행정안전부가 지역의 화재·교통사고·범죄·생활안전·자살·감염병 6개 분야의 통계자료를 분석해 분야별 안전도를 지자체별로 1~5등급으로 산출해 발표하는 평가로, 2015년부터 매년 1회 시행되고 있다.

군은 이번 지역안전지수 평가에서 총 6개 중 2개 분야(교통, 생활안전)에서 1등급을, 3개 분야(화재, 자살, 감염병)에서 2등급을 획득하면서, 평균 안전등급 2.16점을 달성했다.

이는 부산시 16개 구·군 중에는 가장 높은 등급으로, 전국 82개 군 단위 기초지자체 중 상위 7%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주민 생활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교통안전과 생활안전 분야에서는 5년 연속으로 1등급을 유지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군은 지역주민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바탕으로 유관기관, 민간단체, 자원봉사자 등 다양한 소통 채널로 협력네트워크를 구축하고 CCTV, 보안등, 교통안전 시설물 개선하는 등 지역안전을 위한 기장군의 지속적인 노력이 가시적 성과를 거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정종복 기장군수는 "경찰·소방 등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업으로 취약분야에 대한 개선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최상위권의 지역안전 수준을 유지하겠다"면서 "선제적 재난예방과 대응체계를 확립해, 인명피해 제로화에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psj9449@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