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1억?' 콧대 높던 친환경차 몸값 낮추기…LFP 적용·수입차 부담 가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EQC400·e-tron·I-PACE·아이오닉EV·코나EV' 2020년 국내 전기차 시장에서 판매된 모델들이다.

당시 수입차 모델의 경우 대부분 1억원에 육박하는 등 프리미엄 라인업으로 구성됐으며 현대자동차·기아는 중형 모델임에도 5000만원대의 가격대를 형성했다. 당시 고가의 모델임에도 공급이 수요를 쫓아가지 못할정도로 불티나게 팔렸다. 그러나 4년여 만에 국내 전기차 시장의 흐름은 바뀌고 있다. 전기차 수요 둔화와 정부의 전기차 보조금 개편 등으로 국산·수입차 업체들이 본격적으로 할인 경쟁에 돌입하고 있다. 여기에 일부 완성차 업체는 기술 경쟁력을 갖춘 저가형 모델 출시를 위한 준비에 돌입했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정부가 5500만원 미만에 전기차에 보조금 100% 지급, 중국산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를 장착한 전기차에 보조금을 줄이는 정책을 내놓자 현대차·기아, KG 모빌리티(이하 KGM) 등 국내 완성차 업계는 물론 테슬라, 메르세데스-벤츠, BMW 등도 가격 인하에 나서고 있다.

이에 KGM은 중국산 LFP 배터리를 장착한 토레스 EVX의 가격을 200만원 인하하는 결정을 내렸다. 올해 토레스 EVX를 구매할 경우 국고보조금은 2023년(660만원) 대비 203만원 줄어든 457만원이다. 이 차액만큼 차량 가격을 인하했다.

KGM에 이어 현대차·기아도 전기차 할인에 합류했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5와 아이오닉 6 구매 혜택을 최대 700만원으로 확대했다. 이중 차량 가격 할인만 120만원이다. 나머지는 전기차 충전 크레딧(80만원), 월별 재고할인(최대 500만원) 등으로 구매 혜택을 강화했다. 코나 EV의 경우 차량 가격 할인은 없지만 전기차 충전 크레딧(80만원), 월별 재고할인(최대 300만원) 등 최대 380만원의 구매 혜택을 제공한다.

기아는 EV6, EV9, 니로 EV, 봉고 EV에 대한 구매 혜택을 제공하는 EV페스타를 진행한다. 차종별 제품 할인액은 EV6 300만원, EV9 350만원, 니로 EV 100만원이다. 봉고 EV 구매자에게는 최대 70만원의 충전기 설치 비용을 지원한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테슬라를 비롯해 메르세데스-벤츠, BMW 등 수입차 업계도 전기차 할인에 동참하고 있다. 테슬라는 중국산 LFP 배터리를 탑재한 모델Y의 가격을 200만원 내린 5499만원으로 책정했다. 이는 전기차 보조금 100% 받을 수 있는 기준인 5500만원 미만에 맞추려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LFP 배터리 장착한 전기차에 보조금이 감액되도록 한 보조금 체계 개편으로 보조금 100%를 받을 수 없게 됐다.

모델Y 후륜구동(RWD) 모델의 올해 국고보조금은 195만원으로 전년 514만원 대비 60% 이상 축소됐다. 결국 200만원 할인해도 지난해 보조금에 미치지 못한다.

메르세데스-벤츠와 BMW 등 보조금 상한선인 8500만원 이상의 전기차를 판매하는 업체들도 잇따라 가격 인하에 나서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의 경우 출고가 1억9000만원인 'EQS 450 4MATIC'을 출고가 할인 등 4000만원 가량 가격 인하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BMW도 인기 모델인 5시리즈의 첫 전기차 i5의 eDrive 40(출고가 9390만원)을 최대 1700만원 할인, 판매하고 있다. 할인이 없기로 유명한 포르셰도 전기차 타이칸에 최대 1500만원 할인 혜택을 도입했다.

친환경차 몸값 낮추기 경쟁이 본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현대차그룹을 비롯해 제너럴모터스(GM) 등은 가성비 모델 출시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기아는 올해 현대차그룹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기반으로 한 중소형 전동화 SUV EV3를 출시할 예정이다. 현재 기아는 광명 2공장에서 EV3의 생산을 위한 시험 가동에 돌입했다. 현대차는 올해 하반기 경형 SUV 캐스퍼의 전기 버전인 캐스퍼 EV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캐스퍼 EV는 대용량 배터리를 장착하기 위해 기존 내연기관 캐스퍼보다 차량 전장이 25cm 길어질 예정이다.

한국지엠 쉐보레는 올해 이쿼녹스EV를 출시할 예정이다. 이쿼녹스EV는 GM의 얼티엄 플랫폼이 적용된 중형 전기차다. 가격은 현지서 3만3000달러인 만큼 국내에서는 4000만원 초반대로 출시될 가능성이 높다. 1회 충전 최대 319마일(513㎞) 주행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전기차 판매 상승폭이 줄어들었고 올해 정부가 보조금을 개편하는 등 전기차 가격 인하 흐름은 지속될 것"이라며 "완성차 업체들도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가격 부담을 줄이기 위한 노력이 이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