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직원 절반이 ‘연봉 3억↑’···엔비디아, 실리콘 인재 빨아들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엔디비아, 실적·주가 급등에 기술인재 관심 ↑

지난해 직원 절반이 3억 이상 급여 받아가

근무 강도 높지만 무제한 휴가 정책 등 적용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탄탄한 실적을 바탕으로 주가가 치솟고 있는 엔비디아가 유망 엔지니어들 사이에서 가장 취업하고 싶은 ‘꿈의 직장’으로 떠오르고 있다. 탄탄한 시장 장악력을 바탕으로 급성장하는 가운데 직원들에게 높은 급여를 제시하면서 기술 인재들을 끌어 모은다는 분석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6일(현지 시간) “엔비디아가 급등하는 주가와 실적으로 실리콘밸리의 인기 고용주가 됐다”고 보도했다. 애플·메타·구글 등 주요 빅테크 업체보다 엔비디아의 대중성은 다소 떨어지지만 인공지능(AI) 반도체 시장을 장악한 독보적인 입지 덕에 유망 기술 인재들은 가장 취업하고 싶은 기업으로 꼽힌다.

엔비디아의 인기 비결에는 급여도 한 몫 단단히 하고 있다. 스스로를 ‘엔비디아인’(Nvidians)이라고 지칭하는 엔비디아 직원은 약 3만 명인데 이 중 절반이 지난해 22만 8000달러(약 3억 원) 이상의 급여를 받았다. 현재 엔비디아가 게시한 약 1800개 채용 공고 기본급도 14만 4000~41만4000달러(약 1억 9000만~5억 5000만 원) 수준에 이르는 것으로 분석된다.

자율성과 주체성을 중시하는 사내 문화도 주목받고 있다. 엔비디아는 신입 직원들도 굵직한 프로젝트에 투입시켜 책임감을 갖도록 요구한다. 다소 높은 긴장감과 근무 강도를 견뎌야 하는 것이다. 다만 그만큼 유연한 근무 환경과 사내 복지도 자랑한다. WSJ은 “엔비디아는 강렬하지만 협력적인 문화가 있고 초기 직원에게도 기대치가 높다”면서 “하지만 무제한 휴가 정책이 있고 분기마다 전 직원이 재충전을 위한 자유 휴가를 이틀씩 사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주요 빅테크 기업들이 대규모 해고에 나서는 것과 달리 엔비디아는 채용을 늘리고 있다는 점도 ‘취준생’에게 관심을 끈다. 채용 플랫폼 인디드(Indeed)에서 빅테크 채용 공고가 줄어드는 반면 엔비디아의 공고는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다만 상당수 채용 직군이 박사 학위를 대상으로 하는 등 높은 수준의 학력이 요구된다.

이완기 기자 kingear@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