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검찰, 황재복 SPC 대표 구속영장 청구···민주노총 탈퇴 강요·수사정보 거래 의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한수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PC그룹의 ‘파리바게뜨 제빵기사 노조 탈퇴 강요’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27일 황재복 SPC 대표이사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3부(부장검사 임삼빈)는 이날 황 대표에 대해 노동조합·노동관계조정법 위반, 뇌물공여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에 따르면 황 대표는 2019년 7월∼2022년 7월 SPC 자회사인 피비파트너즈에서 민주노총 화섬식품노조 파리바게뜨지회 조합원들을 상대로 조합 탈퇴를 종용하고 승진 인사에서 불이익을 준 혐의를 받는다.

황 대표는 한국노총 식품노련 피비파트너즈 노조의 조합원 확보를 지원하고, 해당 노조위원장에게 사측 입장에 부합하는 인터뷰나 성명서 발표를 하게 하는 등 부당노동행위를 한 혐의도 있다.

황 대표는 2020년 9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백모 SPC 전무(구속기소)와 공모해 검찰 수사관으로부터 압수수색 영장 청구 사실·내부 검토보고서 등 수사 정보를 제공받고 그 대가로 620만원 상당의 금품 등을 제공한 혐의도 받는다. 당시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는 허영인 SPC 회장의 공정거래법 위반·배임 혐의를 수사 중이었다. 검찰은 백 전무가 평소 친분이 있던 수사관 김모씨(구속기소)를 통해 수사 정보를 빼돌렸다고 본다.

검찰은 황 대표의 신병을 확보한 뒤 노조 탈퇴 강요와 수사 정보 거래 등에 추가로 관여한 인사가 있는지 파악할 방침이다.

이보라 기자 purple@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진보? 보수? 당신의 정치성향을 테스트해 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