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강은미, 기후위기 극복·광주 신산업 성장 공약 발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남 재생에너지 자원·광주 인적 자원 융합

광주·전남 녹색에너지경제공동체 조성

제22대 총선에 광주광역시 서구(을) 선거구에 출마를 밝힌 강은미 녹색정의당 국회의원이 기후위기 극복과 광주의 신산업 성장 공약을 발표했다.

광주·전남 녹색에너지경제공동체 구성과 RE100산단 조성, 기후테크산업 육성을 위한 공공조달 확대, 광주·전남 상생 분산에너지 특화지역 지정 등의 내용이다.

아시아경제

강은미 의원은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당사국 총회(COP 28) 서약에 따라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용량을 3배 확대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현재 우리나라는 29.1GW로 서약에 따라 87GW로 확대해야 하지만, 제10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서 밝힌 한국의 계획은 69.8GW로 국제협약을 지키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기업에게 재생에너지 확대와 RE100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는 게 강 의원의 설명이다.

강 의원은 “재생에너지 정책 방향을 바꾸면서 재생에너지 공급은 길을 잃었다”며 “재생에너지 정책이 수요 없는 공급만으로는 재생에너지 확대를 이뤄낼 수 없다”고 말했다.

또,“ 지역별 보급 계획 없이 재생에너지 설비 용량만 확대하는 건 전력수급에 기여하지 못한다”면서 “재생에너지 창출과 재생에너지 수요가 함께 계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장기간 소요되는 송배전망 구축 문제 최소화를 위해 광주-전남을 하나의 재생에너지경제공동체로 묶어 재생에너지 창출 계획과 송변전 설비계획, 재생에너지 수요계획을 함께 수립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재생에너지경제공동체가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장기간 소요되는‘광주-전남 재생에너지 단거리 송배전망’을 우선 구축한다. 광주 재생에너지산업특구를 조성해서 재생에너지 수요기업들이 안정적으로 RE100을 달성할 수 있도록 인프라를 조성하겠다는 게 강 의원의 계획이다.

이렇게 조성된 재생에너지 인프라를 이용해 RE100 산업단지로 반도체, 자동차 부품 등 경쟁력 있는 제조업을 유치해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고, 지역 발전의 토대를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광주를 ‘기후테크산업 중심도시’로 도약시키기 위해 기후테크 관련 공공조달 규모를 확대해 투자 유치 기반이 마련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공약도 제시했다.

강 의원은 “광주·전남 상생 분산 에너지 특화지역으로 지정하여 에너지저장시스템(ESS), 가상발전소(VPP)을 활용해서 안정적 전력 공급 인프라 구축을 통해서 RE100 수요사업자 유치하여 일자리 10만 개를 창출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전남의 풍부한 재생에너지 자원을 활용하고 광주의 인적자원과 기술력을 융합해 광주-전남 녹색에너지경제공동체를 성공시키겠다”며 “광주·전남을 글로벌 녹색미래산업도시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