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동양생명, 작년 순이익 205% 증가한 2957억원…‘창사이래 최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서지연 기자] 동양생명은 새 국제회계기준(IFRS17)을 적용한 지난해 별도기준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04.8% 증가한 2957억원을 기록하며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적발표 내용에 따르면 건강 및 종신 등 보장성 상품 판매 확대로 보장성 연납화보험료(APE)는 전년대비 79.4% 늘어난 6301억원을 기록했다. 이에 힘입어 2023년 총 보험계약마진(CSM) 역시 전년대비 34.6% 증가한 7602억원을 기록했다.

전체 운용자산이익률은 3.83%을 기록하며 전년비 1.17% 상승했다. 신지급여력비율(K-ICS)도 전년대비 39.8%포인트 개선된 192.9%로 안정적 지급여력비율을 유지했다.

실적 배경과 관련해 동양생명 관계자는 “건강보험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고 상품 경쟁력을 강화하는 등 보장성 보험 확대 전략을 추진했던 것이 주효했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도 상품경쟁력과 채널별 영업력 강화와 고객 편의 중심의 프로세스 개선 등을 통해 수익규모를 확대해 경쟁력을 확보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sjy@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