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안산시, 의료공백 최소화 '보건소 연장 운영'...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보건소 평일 진료 시간 저녁 8시까지 연장 운영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안산=장충식 기자】 경기도 안산시는 보건의료 위기 경보 단계가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되면서 지난 23일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하고, 대응에 나섰다고 27일 밝혔다.

이민근 시장이 본부장을 맡고, 상황총괄반, 수습복구반 구급 및 이송지원반, 점검지원반, 행정지원반, 재난수습홍보반 등 6개 실무반을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본부는 응급실 병상 부족으로 인한 중증.응급환자의 응급실 표류를 방지하기 위해 지난 26일부터 근로복지공단 안산공단을 비롯한 관내 응급의료기관 4개소에 행정직·보건직공무원 인력을 파견해 핫라인을 유지한다.

이와 함께 상록수보건소와 단원보건소도 평일 오후 8시까지 진료실 운영을 2시간씩 연장하고, 지역의료기관 간의 비상 진료 체계 핫라인을 유지하는 등 의료공백으로 인한 시민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보건소 진료 연장 운영은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지속된다.

연장된 운영시간 동안 고혈압·당뇨 등 만성질환 내과 진료를 받고자 하는 시민은 상록수보건소로, 침 시술 등 한방진료를 받고자 하는 시민은 단원보건소로 신분증을 지참한 뒤 방문하면 된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23일 이민근 시장 주재로 경기남부경찰청·단원경찰서·상록경찰서·안산소방서와 함께 의료공백 최소화를 위한 '긴급 일사천리 민생안전 회의'를 개최하고 '안산형 시민안전모델'을 재가동했다.

이민근 시장은 "무엇보다 시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만큼 시민들에게 실시간으로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겠다"며 "병원·응급의료기관별 모니터링을 지속 실시하고 소방, 경찰 등 유관기관과 핫라인을 통해 의료공백 최소화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네 병·의원·약국 비상진료 정보검색은 '응급의료포털 E-Gen'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안산시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