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중국인은 못 탑니다”…中네티즌 분노케 한 에어쇼 ‘차별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중국인 관람객을 막아서는 에어쇼 관계자. SBS 보도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싱가포르에서 열린 에어쇼에서 항공기 제조사 에어버스가 중국인 관람객의 관람을 막는 일이 발생했다. 중국 내 반발 여론이 거세지자 에어버스 측은 “자유로운 관람을 허용하겠다”고 사과했다.

26일(현지시각) 중국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지난 24일 열린 ‘2024 싱가포르 에어쇼’에서는 중국인 관람객의 독일 공군 수송기 A400M 내부 관람이 불가했다.

이 일은 당시 현장에 있던 중국 네티즌이 웨이보(중국판 X)에 글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이 네티즌은 “에어버스의 A400M 수송기 앞을 독일군과 에어버스 직원들이 지키며 줄 서 있는 관람객에게 국적을 물으며 ‘중국과 러시아 국적자는 탑승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중국 소셜미디어(SNS)에는 이 같은 상황이 담긴 영상도 공유됐다고 영국 BBC는 보도했다. 영상에는 에어버스 관계자로 보이는 한 여성이 A400M 수송기에 탑승하려던 남성의 국적을 묻고는 “독일 항공기라 그렇다”고 말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어 남성이 중국인이라고 답하자 여성은 “독일의 규칙이고 군사적 제한”이라며 남성의 관람을 막는다.

해당 글과 영상 등이 온라인상에 널리 퍼지자 중국 네티즌들은 강하게 반발했다. 일부 네티즌은 중국이 에어버스 항공기 주문을 취소하는 대신 자국산 항공기를 육성해야 한다는 주장도 펼쳤다. 자국산 항공기는 중국이 자체 생산한 첫 중형 여객기 C919로, 이번 에어쇼를 통해 첫 국제 데뷔했다.

반발이 거세지자 에어버스 측은 즉각 사과했다. 에어버스는 글로벌타임스에 “이번 일로 불편을 끼쳐 죄송하다”면서 “남은 기간 모든 방문객의 자유로운 기내 관람을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중국 항공 산업과 상생 협력을 약속하고 중국 파트너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중국 항공 산업의 고품질 발전을 촉진하는 동시에 중국과 유럽 간의 경제 및 무역 교류에 대한 역할 모델을 설정하고 소통을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BBC는 이번 사건이 중국 정부가 서방 군사 기술에 접근하는 것에 대한 유럽의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우르줄라 폰 데어 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은 중국의 군사력을 강화하는 유럽 기술에 대해 경고한 바 있다.

김민지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