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야구여신’ 정인영, 엄마 된다… 재혼 1년 만에 쌍둥이 임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스포츠 아나운서 출신 정인영(오른쪽)이 배우 윤석현(왼쪽) 사이에서 쌍둥이를 임신했다고 밝혔다. /정인영 인스타그램



스포츠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정인영(39)이 두 아이의 엄마가 된다.

정인영은 지난 26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정말 감사하게도 신기하게도, 왕자님과 공주님을 함께 만나게 됐다”고 적었다. 이어 “나이 마흔에 다태아. 이것만으로도 저는 이미 고위험 산모지만 아직까지는 씩씩하게, 또 매일매일 즐겁게 잘 지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인영은 “임테기의 노예로 살던 날부터 아기집 확인, 심장 소리, 성별 확인까지. 소중한 순간들을 겪으며 하루 빨리 소식을 전하고 싶었지만 임신에는 안정기가 없다는 말을 절감하게 되더라. 조금씩 조심하며 시간을 보내다보니 지금에야 전해드리게 됐다”고 말하며 초음파 사진도 공개했다.

정인영은 2011년 KBS N 스포츠에 아나운서로 입사했으며 ‘스페셜V’(배구), ‘아이 러브 베이스볼’(야구) 등에서 활약했다. 스포츠 아나운서 활동 당시 ‘야구 여신’으로 불리며 팬들의 사랑을 받았으며 2015년 프리랜서로 전향했다.

이후 tvN ‘코미디빅리그’ ‘소사이어티 게임2′ 등에 출연하며 활동 영역을 확장했다. 2017년 8살 연상의 사업가와 결혼했으나 이혼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정인영은 지난해 1월 배우 윤석현(41)과 재혼 소식을 전했다.

김태호 기자(teo@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