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마약에 취해 옷 벗고 강남 거리 활보한 30대 작곡가 구속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경찰 로고.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0대 작곡가가 마약을 투약한 뒤 환각 상태에서 상의를 벗고 강남 한복판을 활보하다 경찰에 붙잡혀 구속됐다.

2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마약류관리법 위반과 재물손괴 혐의로 작곡가 최모 씨(39)를 구속했다.

최 씨는 22일 새벽 필로폰을 투약하고 강남구 삼성동의 한 무인 카페에서 난동을 피우며 카페 내부 집기류를 부순 혐의를 받는다.

그는 몇 시간 뒤 카페를 나와 폭설이 내린 출근길 시내에 웃통을 벗고 활보하다 결국 경찰에 체포됐다.

한편, 같은 날 오전 8시 20분경 “선릉로 일대에서 웃통을 벗고 다니는 남자가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남성을 데려와 파출소에서 보호 조치 중이었는데 마침 카페에서 주사기 등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들어왔고, 확인 결과 모두 동일 인물인 최 씨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이 최 씨에 대해 마약 간이시약 검사를 한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

경찰은 최 씨를 긴급체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서울중앙지법은 24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을 열고 영장을 발부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