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자막뉴스] 유럽의 분노...'전쟁터' 같은 상황에 도심 마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찰의 콘크리트 바리케이드와 철조망에 맞서 화염이 불타오릅니다.

농업장관회의가 열린 브뤼셀 EU 본부에 다시 농민들의 트랙터가 집결했습니다.

경찰 살수차까지 동원되면서 마치 전쟁터 같은 분위기.

이달 초 정상회의 때 이후 3주 만의 EU 본부 인근 시위지만, 강도는 세지고 분노도 더 커졌습니다.

프랑스, 벨기에에서 모인 이들은 저가 농산물 수입, 소득 감소에 항의해 바리케이드를 뚫고 EU 집행위 건물 300m 인근까지 진격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