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잠수이별’ 배우 L씨 추가 폭로…“음란 사진 삭제만 확인하고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L씨에게 잠수 이별을 당했다고 주장한 여성 A씨의 추가 폭로가 이어졌다.

A씨는 지난 25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저는 그 분께 미련이 없다"며 "많은 문자 중 사진 요구한 문자만 일부 공개하겠다. 예능에서 예의 있고 깍듯한 모습과 전혀 달라 팬과 동료들에게 상처를 줄 수 있다"며 메시지 일부를 공개했다. 메시지에는 L씨가 대화 도중 "XXX만 찍어서 보내주면 안 돼?"라며 여성의 중요 신체 부위를 언급한 내용이 담겼다.

또 다른 메시지에서도 음란 사진을 요구하는 상황이 담겼다. 이어 A씨가 "오빠 생각하면 하고 싶지. 오빤 얼마만큼?"이라고 묻자, L씨는 "완전! (하고 싶다) 오랜만에 한 번 찍어봐"라며 또다시 사진을 요구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A씨는 "제가 바라는 건 사진이 완벽하게 삭제됐는지 확인하고 싶다. 사진 찍고 싶지 않았지만 그가 너무 원했고, 나 역시 그를 믿어서 보냈다. 최근 2년은 보내지 않았는데, 마지막 만난 날 찍은 사진이 L씨 생일이라 찍게 했다. 제 휴대전화로 찍어 전송했는데 사진 찍은 건 이날이 처음이다. 사진이 너무 적나라해서 걱정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A씨는 "제 마음 따위는 안중에 없고 사람 만만하게 보며 뒤통수치는 일이 처음은 아니다. 이기적인 사람인 건 알았지만, 끝까지 자기밖에 모르는 사람한테 더는 멍청하게 당하지 않겠다. 냉혹하고 공감 능력이 없는 사람이긴 하지만, 마지막에 제게 작게라도 공감 능력을 발휘해 이별을 통보했다면 받아들였다"며 억울함을 드러냈다.

한편 A씨는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남긴 '배우 L씨에게 잠수 이별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작성했다.

이어 "6년 전쯤 처음 만나기 시작했고 4년을 넘게 만났다. 근데 최근에 문자 한 통으로 일방적인 이별을 통보받았다. 완벽한 연락 두절"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마지막으로 만났을 때 좋았다. 관계도 엄청했고 제 신체 중요 부위 사진도 찍어갔다. 그런데 며칠 후 일방적으로 문자 한 통 보내고 연락이 완전히 끊겼다. 그런데 지금은 유튜브 같은 데서 추억거리처럼 이야기하는 걸 보면 상대에 대한 배려가 전혀 없다"고 토로했다.

A씨의 폭로글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계속 확산됐다. 사실 여부는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이름이 이니셜로 표기돼, 누리꾼들 사이에서 여러 추측만 나왔다. 일부 누리꾼들은 A씨 주장의 신빙성을 의심하며 사진 유포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또다른 누리꾼들은 명백한 성범죄로, A씨가 얼마나 억울하겠냐며 그녀 마음에 공감하기도 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