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5 (월)

사천·남해·하동 민주당 공천확정 제윤경 경과 보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동수 기자(=사천)(kdsu21@naver.com)]
제22대 국회의원선거 경남 사천·남해·하동 지역구 더불어민주당 공천 확정자 제윤경 후보가 26일 사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팀으로 똘똘 뭉쳐 주민을 주인으로 세우는 섬기는 정치 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공관위는 지난 22일 사천·남해·하동 예비후보로 제 전 의원을 확정하고 고재성 민주당 정책위 부의장을 탈락시켰다.

그는 "이번 경선은 우리 지역 국회의원 선거에서 민주당이 처음으로 실시한 경선이었다"며 "공천 과정에서 잡음 하나 없이 공정하고 깨끗한 경선을 치렀으며 함께 경쟁한 고재성 예비후보에게는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프레시안

▲민주당 공천 확정자 제윤경 후보가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프레시안(김동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국민의힘 경선 과정은 피선거권이 없는 후보자를 조건부로 공천신청을 받아주고 사면 복권을 받자 경선 후보자로 인정했다"며 "이는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국민 정서에 반하고 이번 총선에 큰 재앙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우려했다.

또한 "컷오프된 후보자(국민의힘 예비후보)가 이의 신청으로 구제됐다가 다시 컷오프되는 웃지 못할 촌극이 벌어지고 있다"며 "공천이 곧 당선이라는 잘못된 악습에 의존해 주민은 배제되고 공천에만 혈안이 된 정치판을 심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 후보는 "민주당은 원팀으로 뭉쳐 주민이 실종된 혼탁한 정치에 맞서 주민을 주인으로 세우고 섬기는 정치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진정한 주민의 대리인으로 주민의 삶은 지키는 일꾼이 되겠다"고 말했다.

[김동수 기자(=사천)(kdsu21@naver.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