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엄마 하늘나라에서 잘 지내"…5명에 새 생명 준 두 아이 엄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차 타고 산소 갈 때 엄마 생각 많이 나요. 15개월 된 동생과 사이좋게 잘 지낼 테니, 엄마도 하늘나라에서 잘 지내요."

아이뉴스24

장기기증으로 5명의 생명을 살린 이하진씨 [사진=한국장기조직기증원]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달 23일 분당서울대병원에서 뇌사 상태였던 이하진(42)씨가 뇌사 장기기증으로 신장(좌우), 간장, 폐장, 심장을 5명에게 기증하고 숨졌다고 26일 밝혔다.

고인인 이씨는 2020년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동맥이 점점 좁아져 막히는 희귀 난치성 질환인 모야모야병 진단을 받았다. 점점 증상이 악화해 병원에서 수술을 권했지만, 당시 둘째 아이를 임신 중이여서 출산 후 수술을 받기로 했다.

이씨는 둘째가 첫돌이 지난 지난해 12월 수술을 받았다. 수술 후 2주간 요양병원에서 회복 후 퇴원했는데 독감을 심하게 앓았고, 지난달 17일 새벽 갑작스러운 뇌출혈 증상으로 응급수술을 받았다. 하지만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 상태가 됐다.

고인이 생전 기증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었고, 어린 자녀들이 엄마를 자랑스럽게 기억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이씨의 남편은 장기기증에 동의했다.

아이뉴스24

장기기증으로 5명의 생명을 살린 이하진씨(왼쪽에서 두번째) [사진=한국장기조직기증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씨는 지난달 23일 경기 성남시 분당서울대병원에서 뇌사 장기기증으로 신장(양쪽), 간장, 폐장, 심장을 기증했다.

서울 종로구에서 2녀 중 막내로 태어난 이씨는 활발하고 늘 적극적인 성격이었고, 운전과 영화를 좋아했다고 한다. 자폐증이 있는 언니를 항상 보살펴주는 따뜻한 사람이었다.

가족들은 젊은 나이에 사랑스러운 두 아이를 두고 떠난 고인에게 안타깝고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10살인 아들 김민재 군은 "엄마와 함께 마트랑 공원에 자주 놀러 갔던 것이 너무 행복했어요. 차 타고 산소 갈 때 엄마 생각 많이 나요. 15개월 된 동생과 사이좋게 잘 지낼 테니, 엄마도 하늘나라에서 잘 지내요. 사랑해요"라고 인사를 전했다.

남편 김동인 씨는 "하늘에서는 아프지 말고, 편히 잘 살았으면 좋겠어. 애들은 내가 잘 키울 테니까 걱정하지 말고 편안하게 지켜봐 줘. 잘 지내. 사랑해"라고 말했다.

아이뉴스24

장기기증으로 5명의 생명을 살린 이하진씨(오른쪽) [사진=한국장기조직기증원]



문인성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원장은 "하늘의 천사가 되셨을 기증자와 숭고한 결정을 통해 생명 나눔을 실천해 주신 기증자 유가족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기증자를 통해 새 삶을 받은 다섯 명의 이식 수혜자도 따뜻한 세상을 함께 만들어주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다운 기자(kdw@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