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이슈 제 22대 총선

국민의힘 떠난 무소속 예비후보 “공천 심사비·당비 돌려줘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현역 단수 공천에 반발해 국민의힘을 탈당하고 무소속으로 출마한 예비후보가 ‘심사비·특별당비’ 반환을 요구하고 나섰다.

오는 4월 10일 총선에서 경남 창원 성산 선거구에 출마하는 배종천 예비후보는 26일 경남 창원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이 공천심사를 한다며 심사비 200만원과 당비 90만원을 받았지만, 창원성산은 공정한 공천심사는 물론 경선도 없었다”며 “공천장사하는 국민의힘은 심사비와 당비를 반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신문

국민의힘을 탈당하고 창원 성산 선거구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배종천 예비후보가 26일 창원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심사비와 특별당비 반환’을 요구하고 있다. 2024.2.26. 이창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성산 선거구에는 현역인 강기윤 국회의원을 비롯해 김석기 전 창원시 제1부시장, 장동화 전 창원산업진흥원장, 배종천 전 창원시의회 의장이 국민의힘 소속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이 중 현역인 강 의원을 단수추천했다.

배 예비후보는 단수 공천에 반발해 지난 21일 국민의힘을 탈당하고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날 “공정한 시스템 심사를 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심사 과정이나 결과에 대해 통보조차 하지 않는 국민의힘을 규탄한다”며 “국민의힘이 심사비, 당비를 돌려주지 않으면 법원에 소액심판을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국민의힘 다른 예비후보도 단수 공천에 비판 목소리를 냈다. 공천에서 탈락한 김석기 예비후보는 중앙당사 앞에서 1인시위를 벌이고, 중앙당에 이의신청서를 제출했다. 장동화 예비후보도 언론사에 자료를 배포하며 “경선 없는 현역 단수공천으로, 이길 수 있는 곳에서 우리의 분열로 지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창원 성산 선거구에서는 더불어민주당 허성무 전 창원시장, 녹색정의당 여영국 전 국회의원, 진보당 이영곤 전 경남도당 사무처장도 예비후보로 등록해 경쟁을 벌이고 있다.

창원 이창언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