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셀트리온, ECCO서 램시마SC 장기 추적 효능 확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셀트리온 ECCO 2024 전문가 세미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셀트리온이 지난 21~24일까지(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2024 유럽 크론병 및 대장염학회(이하 ECCO)'에서 램시마SC의 제품 경쟁력을 다시 한번 입증하며 해외 의료진의 호평을 받았다.

세계 각국의 의료 전문가 8000여 명이 참석한 이번 ECCO에서 셀트리온은 국내 기업 중 유일하게 단독 홍보 부스를 열고 전문가 세미나 등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진행했다.

이탈리아 밀라노 대학교 소속 플라비오 카프리올리 교수는 '이탈리아에서 경험한 인플릭시맙 SC' 세미나에서 램시마SC의 경쟁력을 소개했다. 해당 세미나에서는 최근 염증성 장질환(이하 IBD) 분야에서 IV 제형의 인플릭시맙 제품에서 램시마SC로 전환한 43명 환자 중 92%가 내시경적 관해를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치료가 어려운 여러 결장부위에서도 모두 효과가 나타났다. 장벽 두께가 점차 개선되면서 전층 관해도 나타났다고 강조했다.

체코 카를로바 대학교 소속 밀란 루카스교수의 연구도 발표됐다. 두 가지 이상의 생물학적제제에서 효과가 없던 불응성 크론병 환자 32명에게 램시마SC를 투약한 후 12개월간 분석한 결과로, 램시마SC 스위칭 이후 혈중 약물 농도가 올라가면서 질병활성도 지표인 HBI(Harvey- Bradshaw Index) 등에서 치료 개선 효과가 확인됐다.

또 IV제형의 인플릭시맙 또는 아달리무맙에서 램시마SC로 전환한 환자 74명 중 93%가 램시마SC에 치료 지속성을 보였다. 체내 약물농도도 IBD 치료 혈중 농도인 5ug/mL 보다 높게 유지된 것으로 나타났다.

셀트리온은 지난 23일 진행된 포스터 세션에서 램시마SC 글로벌 임상 3상의 2개년(102주) 장기 추적 연구 결과를 최초 공개했다. 해당 임상은 약 1년간 램시마SC 유지 치료를 진행한 크론병 환자 180명 및 궤양성 대장염 환자 237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102주차까지 치료를 연장해 램시마SC의 장기 유효성 및 안전성을 확인했다. 임상 결과 54주(1년)와 유사한 수준의 유효성 결과가 102주차에도 유지됐으며, 안전성에 새로운 우려사항도 발견되지 않았다.

셀트리온은 이번 학회에서 램시마SC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입증하는 다수의 임상 시험과 실제 처방 데이터를 공개했다. 올해 1분기 미국 출시를 앞둔 짐펜트라(램시마SC 미국 제품명)의 성공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짐펜트라는 지난해 10월 미국 FDA에서 신약으로 승인받아 기존 바이오시밀러보다 높은 판매가격을 책정할 수 있다. 최대 2040년까지 특허권 보호도 가능하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올해 ECCO에서 환자 편의성은 물론 치료 효능 및 안전성이 입증된 램시마SC 연구 결과가 다수 공개되면서 현장에 참석한 의료진들로부터 큰 관심과 호응을 받았다”라며 “램시마SC 처방 선호도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유럽뿐 아니라 출시를 앞둔 짐펜트라를 보다 많은 미국 환자들에게 인플릭시맙 SC제형 제품의 치료 혜택이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혜영 기자 hybrid@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