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과기정통부, 올해 클라우드 산업 육성 1219억 투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정보통신산업진흥원,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정보통신기획평가원, 한국인터넷진흥원, 한국벤처투자와 함께 27일 과학기술컨벤션센터에서 민간·공공 분야 클라우드 관계자를 대상으로 '2024년도 클라우드 지원 사업 통합설명회'를 개최한다.

클라우드는 인공지능(AI) 개발에 필수적인 고성능 연산능력과 대규모 데이터 저장능력을 제공한다. 특히 소프트웨어(SW) 이용 패러다임이 클라우드를 통한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활용으로 변화하면서 SaaS 기업 육성 중요성은 커졌다.

과기정통부는 올해도 SaaS 중심 클라우드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SaaS 혁신펀드' 사업을 포함해 전년 대비 172억원 증액된 총 1219억원 규모로 클라우드 산업 육성을 지원한다.

대표적으로 유망 SaaS 개발·육성 지원은 SaaS 기업과 클라우드 유관 기업들이 협력해 혁신적인 클라우드 서비스 개발·사업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총 48개 기업을 선정해서 240억원을 투자한다.

SaaS 혁신펀드는 혁신적인 SaaS 스타트업 기업 육성을 목표로 신규 추진되는 사업이다. 과기정통부는 한국벤처투자 모태펀드에 200억원을 출자하고, 선정된 운용사들은 자펀드를 결성한다. 우수한 SaaS 스타트업·중소기업 등에 투자한다.

공공 이용 SaaS 개발 지원은 행정·공공기관과 초·중·고교 디지털 혁신을 위해 공공·교육분야에서 이용 가능한 SaaS 개발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160억원 규모다.

중소기업 등 클라우드 서비스 보급·확산은 국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료, 전환비용, 컨설팅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111억원을 투입해서 600개 이상 기업을 지원한다.

글로벌 SaaS 육성 프로젝트는 SaaS 기업 해외진출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110억원을 투자한다.

과기정통부는 디지털서비스 전문계약제도와 클라우드 보안인증 제도 관련 내용도 발표한다.

엄열 과기정통부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은 “클라우드는 AI 시대에 필수적인 핵심 인프라로 국가 경쟁력을 좌우할 것”이라면서 “산업·사회 전반 클라우드 활성화를 촉진하고, 국내 SaaS 등 클라우드 기업 혁신 성장을 위해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류태웅 기자 bigheroryu@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