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아파트서 70대 형수·60대 시동생 숨진 채 발견…경찰 수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경남 창원의 한 아파트에서 70대 형수와 60대 시동생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25일 마산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경 창원시 마산합포구의 한 아파트에서 A 씨(70대·여)와 B 씨(60대·남)가 숨져 있는 것을 A 씨의 아들과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이 발견했다.

A 씨 아들은 갑자기 연락을 받지 않는 어머니 집을 방문했지만 문이 잠겨 있고 집 안에서 인기척이 없자 소방에 신고했다.

출동한 소방대원들은 출입문을 강제로 열고 들어가 두 사람이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A 씨와 B 씨는 형수와 시동생 사이로, 각각 침대와 화장실에서 숨져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조사에서 외부인 침입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이들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고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