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현대캐피탈, 국제인공지능학회서 '혁신적 인공지능 응용상' 받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전 세계 금융사 최초로 국제인공지능학회에서 '혁신적 인공지능 응용상'(IAAI)을 2년 연속 수상한 현대캐피탈 리스크모델링팀 담당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현대캐피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캐피탈이 지난 24일(현지시각) 캐나다 밴쿠버에서 국제인공지능학회가 선정하는 '혁신적 인공지능 응용상'(IAAI)을 2년 연속으로 수상했다고 26일 밝혔다.

1979년 설립된 국제인공지능학회는 전 세계 인공지능(AI) 연구 성과를 담은 논문을 발표하는 세계 최고 권위의 인공지능 학술단체다. 1989년 제정돼 올해로 36회째를 맞는 혁신적 인공지능 응용상은 인공지능 기술을 실제 상품과 서비스에 적용해 우수한 성과를 거둔 프로젝트에 수여하는 상으로, 전 세계 금융사 가운데 현대캐피탈이 최초로 2년 연속 수상을 달성했다.

현대캐피탈이 이번에 수상한 논문은 '설명 가능한 AI 대출심사 모델링을 위한 최적화 방법론 연구 및 적용사례'다.

이 논문에는 대출 심사 시 연체율을 높이지 않으면서 최대한의 고객에게 대출을 제공할 수 있는 조건을 자동으로 설정해주는 알고리즘이 담겨 있다. 가장 적합한 결론을 도출하기 위해 의사결정 단계마다 최선의 답을 선택해나가는 '탐욕적 탐색 알고리즘(Greedy Search Algorithm)'을 적용한 것이 핵심이다. 현대캐피탈 관계자는 "3개월 간의 테스트 기간 동안 대출 심사 최적화 모델을 적용한 결과, 기존의 대출심사 대비 연체율을 유지하면서 대출 취급액을 14% 늘리는 효과를 입증했다"고 밝혔다.

시상을 주관한 국제인공지능학회는 "현대캐피탈의 이번 논문은 머신러닝 기반의 최적화 알고리즘을 적용해 정교하면서도 대출 심사 결과가 투명하게 해석되도록 구현한 혁신적 사례"라며 "현대캐피탈의 AI 기술력은 참신하면서도 높은 신뢰도와 효율을 가져다 줄 수 있는 모범 사례(Best Practice)"라고 선정 사유를 설명했다.

현대캐피탈은 국내 최고의 AI 전문가 중 한 명인 김기응 한국과학기술원(KAIST) 김재철AI대학원 교수의 자문을 받아 매년 학계의 새로운 AI 기술을 도입하고 실제 사업 분야에 적용하고 있다. 이번에 수상한 대출 심사 최적화 모델은 2022년부터 현대캐피탈의 모든 대출 심사에 활용되고 있으며, 이 밖에도 △중고차 시세 예측 △보이스피싱 예방 △사기 감지 시스템 등 현대캐피탈은 다양한 사업 분야에 앞선 AI 기술을 적용해 업무 정확성과 효율을 향상시키고 있다.

시상식에 참석한 현대캐피탈 리스크모델링팀 담당자는 "현대캐피탈의 AI 기술력은 실제 업무에 적용시키는 단계를 넘어 사업 목표에 최적화된 전략까지 제시하는 수준에 이르렀다"며 "이번 수상을 계기로 현대캐피탈은 마케팅, 해외 사업 등 더욱 광범위한 영역에 적용할 수 있는 고도화된 AI 모델을 개발해나갈 계획"이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황예림 기자 yellowyerim@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