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한동훈, 野 ‘친명’ 공천 비판 “세계사서 가장 투명…나라 망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의 민주당, 비위 좋은 아부꾼만 살아남는 정글”

“개혁신당 실체 없이 받은 돈…국민의미래와 달라”

쿠키뉴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임현범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더불어민주당의 공천을 두고 ‘가장 투명한 공천’이라며 반어적 의미를 담아 비판했다. 개혁신당을 향해선 ‘결혼사기’라고 날 선 지적을 쏟아냈다.

한 비대위원장은 26일 출근길 브리핑을 통해 “(민주당 공천은) 세계사적으로 가장 투명한 공천이다. 이름 석 자를 쳐보면 그 사람이 공천될지 아닐지 알 수 있다”며 “제1당이 그러는 것은 나라를 망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안귀령 민주당 상근부대변인 도봉갑 공천’에 관해 “취향은 존중한다. 국민의힘 후보 중 제가 차은우씨보다 낫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다면 절대 공천받지 못할 것”이라며 “아주 높은 확률로 굉장한 거짓말쟁이거나 아첨꾼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대표가 차은우보다 잘생겼다고 하는 비위 좋은 아부꾼만 살아남는 정글이 된 게 이재명의 민주당”이라며 “이 대표는 무슨 짓을 한 것이냐”고 반문했다.

한 비대위원장은 ‘국민의미래 보조금’을 묻자 개혁신당의 정당 경상보조금 문제를 직격했다. 그는 “다른 정당과 같이 결혼사기로 받은 돈이 아니다. 실체 없이 돈을 받기 위해 합치고 헤어지는 것과 다르다”며 “그게 어떻게 비교 대상이 되냐”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공천에서 현역이 강세를 보인다는 지적이 나오자 “우리 당은 지난 선거에서 너무 심하게 졌다. 그 아비규환 속에서 살아남은 게 우리의 현역”이라며 “중진에게 굉장히 불리한 규칙인데도 이기지 못하는 신인은 경쟁력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답했다.

또 “우리는 통합진보당(통진당)화 되는 민주당이 국회를 장악해 나라를 망치는 것을 막을 수 있는 유일한 세력”이라며 “이기고 설득력 있는 공천을 해야 한다. 내부 중진·스타급 (인사의) 이동이 상당히 많다”고 설명했다.

한 비대위원장은 ‘조용한 공천’이라는 지적에 당내 인사의 헌신과 희생을 강조했다. 그는 “많은 분의 감동적인 희생과 헌신이 있기 때문에 ‘조용한 공천’이 가능한 것”이라며 “그건 굉장히 어려운 일이다. 중진의 헌신과 희생이 조용한 공천을 만들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지금 탈락한 분들도 마음이 좋지 않지만 승복했다”며 “품위를 가지고 이의제기를 해주는 것에 대해 당대표로서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전했다.

임현범 기자 limhb90@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