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버리는 빵 넣었더니 1시간 전부터 줄섰다…日서 난리난 자판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시가 간나이역에 설치한 '남은빵 자판기'/엑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의 한 지하철역에 팔다 남은 빵을 할인 판매하는 자판기가 생겨 인기를 끌고 있다.

25일 일본 현지 매체 가나가와 신문에 따르면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시 간나이역에는 지난달 18일부터 유통기한이 임박한 빵을 판매하는 락커(보관함) 형태의 자판기가 설치됐다.

이 자판기는 요코하마시 지속가능한개발목표(SDGs) 미래 도시 추진과가 이 지역 빵집 ‘연도빵’, 락커 회사와 함께 운영하고 있다.

연도빵은 평일 폐점 시간을 1시간 앞당겨 당일 팔고 남은 빵을 오후 8시까지 역사 내 설치된 락커형 자판기에 채워넣는다.

시민들은 이 자판기에 채워진 식빵이나 소금빵 등을 매장보다 30% 할인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유통기한은 남았으나 당일 판매되지 않으면 매장에서 폐기되는 빵들이다.

조선일보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시가 간나이역에 설치한 '남은빵 자판기'/가나가와 신문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설치된지 약 한달이 지난 이 자판기는 연일 빵이 매진될 정도로 시민들에게 인기가 높다. 새로운 빵이 채워지기 1시간 정도 전부터 빵을 사려는 사람들이 자판기 앞에 줄을 설 정도라고 매체는 전했다.

자판기 빵을 구입했다는 한 50대 직장인은 “정말 좋은 아이디어다. 시험 삼아 사봤는데 맛있게 먹었다”고 했고, 또 다른 직장인도 “주로 매장에서 구입하는 빵인데, 할인도 되고 맛도 변함없어서 좋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이 자판기 사업이 ‘지속가능한개발목표’에 부합하는 획기적인 아이디어라고 평가하며, 이를 통해 연간 1.2t의 폐기물을 줄일 것으로 예상했다. 연도빵 측은 버려야 할 빵을 팔 수 있어 기쁜 한편, 폐기빵 인기가 예상보다 높아 다소 당황스럽다는 심경을 내비쳤다.

한편 음식물쓰레기는 환경오염 주범 중 하나로 꼽힌다. 전체 음식물 쓰레기 중에는 먹고 남은 음식물 보다 유통이나 조리과정에서 버려지는 음식물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환경부가 2022년 3월 공개한 음식물 쓰레기 실태에 따르면, 음식이나 식재료가 유통·조리과정에서 버려진 경우가 57%로 가장 많았고 먹고 남은 음식물은 30% 내외였다. 이밖에 보관만 하다가 결국 폐기되거나, 하나도 먹지 않은 상태로 버려진 경우도 있었다.

[김자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