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MWC24] KT, UAM 운항 안전성 확보 위한 기술 선보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디지털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디지털데일리 강소현기자] KT는 오는 26일(현지시각)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2024에서 국내 도심항공교통(UAM) 대중화를 앞당길 신기술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KT 지능형 UAM 교통관리시스템(UATM·Urban Air Traffic Management)에는 교통에 디지털트윈 기술을 접목한 ‘UAM 교통 Twin’이 적용됐다. UAM 운항 상황을 디지털 환경에 그대로 옮겨, UAM 운항 전 과정의 안전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먼저, KT UATM은 노선별 최적의 하늘길 경로를 제시한다. UAM 이착륙 지점(버티포트) 사이에는 다수의 비행 경로가 존재하는데, KT는 이 중 도심지의 고층빌딩·비행금지구역(군시설 등)·유동인구 등 데이터를 종합 고려해 최적의 경로를 찾는 알고리즘을 확보했다.

또 운항사가 제출한 비행 계획을 실시간 시뮬레이션으로 분석한다. 버티포트 가용성, 상공 혼잡도, 기체 상태, 기상 등의 요소를 고려해 충돌과 같은 위험한 상황이 예측되는 경우 비행 스케줄을 조정해 사고 발생 위험을 낮추는 방식이다.

비행 중에 응급 환자 및 돌풍 등 비상 상황이 발생한 경우에는 119 등 응급 관리 체계, 운항사, 버티포트에 신속하게 상황을 전파한다. 또 최적의 비상 착륙 위치를 추천해 골든타임 안에 응급 상황을 대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 KT는 UAM에 안정적인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기술 ‘Skypath’도 선보였다. Skypath는 UAM 비행 경로인 회랑(고도 300~600m. 폭100m)에 5G 항공 통신 서비스를 제공한다. ▲항공망 커버리지 최적화 솔루션 ▲UAM 회랑 특성에 맞춘 특화 안테나 ▲ 항공망 커버리지를 동적으로 보완할 수 있는 기지국 원격 제어 기술 등으로 구성됐다.

Skypath와 함께 5G와 위성 통신을 동시에 연결하는 ‘5G-위성 Dual-link’ 기술도 공개했다. 이를 통해 항공 통신망 커버리지를 회랑 외 지역까지 확대할 수 있다. UAM 기체가 정상적인 비행 경로를 이탈하거나 5G 통신이 어려운 환경에서도 위성 통신을 활용해 안정적으로 연결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된 것이다.

KT 기술혁신부문 서비스테크랩장 홍해천 상무는 “KT는 안전한 UAM 운항 환경 제공을 위해 UAM Twin기반의 UAM 교통 관리 체계를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나갈 예정이며 신뢰성 있고 안전한 UAM 특화 항공망이 구축되도록 기술 개발을 강화하고 있다”라며 “올해 3월 그랜드 챌린지 1단계 실증 사업 참여를 시작으로 UAM의 실질적인 新도심 교통 체계로서 안전성 입증과 성공적 상용화를 위해 지속 기여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