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유흥업소서 일했다고 '출마 포기' 하랍니다" 명문대 출신 아나운서 폭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뉴스24 신수정 기자] 일본 명문대 출신 아나운서가 과거 유흥업소에서 일한 경력으로 당에서 불출마 요구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아이뉴스24

일본 명문대 출신 아나운서가 과거 유흥업소에서 일한 경력으로 당에서 불출마 요구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다카하시 마리. [사진=국민민주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5일 일본 매체 데일리스포츠에 따르면 전직 아나운서 다카하시 마리는 이날 엑스(옛 트위터)에 "도쿄15구 중의원 보궐선거에서 국민민주당으로부터 '출마를 포기하라'는 말을 듣고 눈물을 머금으며 물러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다카하시는 일본을 대표하는 명문대 중 하나인 게이오대를 졸업하고 프리랜서 아나운서를 거쳐 탤런트로 활동한 인물이다.

그러면서 그는 출마 취소가 요구된 이유로 "라운지에서 일했던 과거가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라운지는 일본에서 여성 종업원이 접대하는 유흥업소 가운데 하나로 불린다.

다카하시는 "생활보호(생계비 지원 제도)도 겪으면서 열심히 노력해 장학금을 받으며 게이오대를 졸업했지만, 상환금이 많이 남았다"면서 "이를 하루라도 빨리 갚고 싶은 마음에 한동안 라운지에서 일한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아이뉴스24

일본 명문대 출신 아나운서가 과거 유흥업소에서 일한 경력으로 당에서 불출마 요구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다카하시 마리. [사진=엑스(옛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뒤이어 "그것 때문에 입후보할 수 없다면 밑바닥에서 열심히 일하는 여성은 평생 도전조차 할 수 없다는 뜻이냐. 오늘을 끝으로 국민민주당을 떠나겠다"고 알리면서 "돈 걱정 없는,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사회를 만들고 싶다"고 전했다.

반면 국민민주당은 다카하시의 유흥업소 경력 때문에 출마 취소를 요구한 것은 아니라고 반박하고 나섰다.

국민민주당의 다마키 유이치로 대표는 "라운지 근무를 이유로 출마 포기를 요구하는 일은 절대 없다. 사실관계를 정리한 후 주중에 정식으로 설명하겠다"고 해명했다.

한편 일본의 국회의원 보궐선거는 오는 4월 28일에 열린다.

/신수정 기자(soojungsin@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