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국민의힘 서귀포 고기철 후보 본선행… 고교동문 위성곤의원과 맞대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고교동문 사이인 국민의힘 고기철 예비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예비후보가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서귀포시 선거구에서 각각 공천돼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주말 이목을 집중시켰던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서귀포시 선거구 경선 결과 고기철(61) 예비후보가 본선에 올랐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이하 공관위)는 지난 25일 일반 유권자 80%와 당원 선거인단 20% 비율로 진행한 전국 19개 선거구 1차 경선투표 결과 고 예비후보가 이경용 예비후보를 눌렀다.

고 예비후보는 경선 결과 입장문을 통해 “변화를 갈망하는 서귀포 시민 여러분의 마음을 잊지 않겠다”면서 “서귀포의 미래를 위해 이경용 후보가 함께 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소감을 피력했다.

전 제주경찰청장 출신인 고 예비후보는 본선에서 서귀고 동문이자 현역으로 3선에 도전하는 더불어민주당 위성곤(56) 예비후보와 맞붙게 됐다.

이로써 국민의힘은 제주시을 지역에서는 김승욱(56) 예비후보를 단수공천하면서 2개 선거구 지역에 대한 대진표를 확정했지만 제주시갑은 공천이 미뤄지고 있다. 현재 김영진(56) 전 국민의힘 제주시갑 당협위원장이 예비후보로 등록한 상황이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제주지역 3개 선거구 출마자를 모두 확정했다.

이날 오후 공관위 제7차 심사결과 제주 서귀포시 지역구에서는 위성곤 국회의원을, 제주시을 지역에서는 김한규(49) 국회의원을 각각 단수공천했다. 앞서 지난 21일 문대림(58) 제주시갑 예비후보가 현역 송재호 예비후보와의 경선에서 승리해 본선행을 확정했다.

위 후보는 “변함없는 지지와 성원으로 신임해준 서귀포시민과 당원동지들께 감사드린다”면서 “45일 앞으로 다가온 4·10 총선은 무지, 무능, 무도한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고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는 중대한 선거”라고 강조했다. 이어 “힘있는 3선이 되어 서귀포를 크게 도약시키고, 1%의 한계에 갇힌 제주를 가장 활력있는 특별자치도로 탈바꿈시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제주시을 지역에서 공천된 김 의원은 SNS를 통해 “다시 한번 민주당의 후보로 출마할 수 있게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고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활력으로 들썩이는 제주를 만들기 위해, 제 모든 열정과 에너지를 제주를 위해 남김없이 쓰겠다”고 밝혔다.

제주 강동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