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지구 온난화에 남극 녹는 속도 가팔라진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남극 여름철 해빙 면적, 3년 연속 역대 최저 수준"

올해, 역대 최저치 기록에 근접···2022년부터 200만㎢ 하회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구 온난화가 가속화하면서 남극 해빙 규모가 3년 연속 사상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이 인용한 미국 국립빙설자료센터(NSIDC)의 자료에 따르면, 지난 15일 기준 남극의 5일간 평균 해빙 면적은 199만㎢로 조사됐다. 지난 21일 기준 5일간 평균 해빙 면적은 198만㎢였다. 이는 현재까지 역대 최저치인 지난해의 178만㎢에 근접한 수치다. 지난해 기록 역시 2022년 종전 기록을 깬 것이다.

일반적으로 남반구 해빙은 겨울이 끝나가는 9월에 최고조에 달한 뒤 여름이 끝나가는 2∼3월에는 가장 낮은 수준에 도달한다. 따라서 현재 수준이 올해 최저치일지 여부는 1~2주 이상이 더 지나야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과학자들은 1979년 위성 관측 이래 여름철 해빙 면적이 200만㎢ 아래로 떨어진 적은 2022년 이전엔 한 번도 없었다며 지난 3년간 해빙 면적이 사상 최저치를 기록한 것은 남극이 급격한 '임계 변화'(critial transition)를 겪고 있다는 증거라고 지적했다. 호주 태즈메이니아대의 해빙 과학자인 윌 홉스는 "최근 3년이 역대 기록상 가장 낮은 해빙 면적을 기록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문제는 해빙의 감소는 또 다른 해빙이 녹는 것을 가속하는 악순환으로 이어진다는 점이다.

해빙은 태양의 빛 에너지를 대기로 반사하고 인근 물 온도를 식혀주는 등 지구 온도를 조절하는 역할을 한다. 해빙이 사라지면 바다는 빛을 더 많이 흡수하고 따뜻해진 바다는 더 많은 얼음을 녹인다. 남극 해빙 두께가 얇아지는 것도 문제다. 여름에 녹았다가 겨울에 다시 언 해빙은 종전보다 더 얇을 가능성이 큰데, 해빙은 얇을수록 더 빨리 녹는다. NSIDC의 수석 연구원인 월트 마이어는 매년 여름 남극의 대부분 해빙이 완전히 녹기 때문에 얼음의 두께가 1~2m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직전 겨울인 지난해 9월에도 역대 동 기간 대비 가장 낮은 해빙 면적을 기록했다며, 많은 지역의 얼음이 평균적으로 얇아졌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변수연 기자 diver@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