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인뱅 중·저신용 대출실적 ‘카뱅 목표달성’·‘토스 비중 1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년전 제출한 2023년말 기준 실적 공시

카뱅 목표치 30% 상회 30.4%…잔액 4.3조

토스, 31.5%로 가장 높지만 목표도 높아

당국 기본방향은 향후 3년 '평잔 30% 이상'

인더뉴스

사진ㅣ카카오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더뉴스 문승현 기자ㅣ2017년부터 차례대로 문을 연 케이뱅크·카카오뱅크·토스뱅크 이른바 인터넷전문은행 3사가 스스로 약속하고 금융당국이 요구한 것이 있습니다.


금융산업 혁신과 금융소비자 편익증대라는 인터넷은행 도입취지에 맞춰 기존 시중은행이 꺼리는 중·저신용자(KCB기준 신용평점 하위 50%)에게 적극적으로 자금을 공급하는 '포용금융' 실천입니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위험부담이 적은 정책상품을 고신용자(1~3등급)에 중개하는데 불과했고, 신용대출 역시 고신용자에 치중하는 행태를 보였습니다.


이에 따라 금융당국은 케이·카카오뱅크 출범 4년이 지나고 토스뱅크 본인가 심사가 한창이던 2021년 5월 각 은행과 협의를 토대로 중·저신용자 신용대출 비중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2023년말 30% 상회'라는 목표를 내놓기에 이릅니다.


그렇게 3년이 흘러 첫 성적표가 나왔습니다. 각사별로 처한 경영환경 등 여건은 상이하지만 결론부터 말하자면 목표를 달성한 곳은 카카오뱅크 한곳 뿐입니다.


지난 23일 은행연합회가 공시한 2023년 12월말 기준 인터넷은행 중·저신용자 대상 신용대출 비중(잔액기준)을 보면 카카오뱅크는 30.4%로 2021년 약속한 목표치 30%를 돌파했습니다.


지난해말 기준 중·저신용자 신용대출 잔액은 4조3000억원으로 2020년말 1조4000억원 대비 3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인더뉴스

사진ㅣ토스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목표 달성 여부와 관계없이 신용대출 비중으로만 따지면 토스뱅크가 31.5%로 가장 높습니다. 4분기말 잔액 기준으로는 3조700억원입니다.


인터넷은행 중 가장 늦은 2021년 10월 출범한 후발주자라는 점에서 포용금융에 선도적이었다는 평가가 가능합니다. 토스뱅크의 중·저신용자 대출잔액은 영업 첫해인 2021년말 1260억원에서 2022년말 2조8915억원으로 1년만에 껑충 뛰었습니다.


다만 가이드라인으로 설정한 2023년말 목표치(44%)에는 미치지 못했습니다.


케이뱅크의 지난해말 중·저신용자 신용대출 비중은 29.1% 입니다. 목표로 한 32%와 다소 거리가 있습니다. 4분기말 기준 대출잔액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지난해 11월말 기준 2조1929억원으로 금융당국은 집계했습니다.


연말 기준 중·저신용자 대출잔액은 2020년 5852억원, 2021년 9725억원, 2022년 2조771억원으로 단계적 확대추세를 보입니다.


2017년 4월 영업개시후 적극 공급한 중·저신용자 신용대출이 높은 연체율을 보이면서 영업방향을 보수적으로 전환한 점, 자본확충 지연 등으로 수차례 대출영업을 중단한 점이 중·저신용자 대출 확대에 한계로 작용했습니다.



인더뉴스

사진ㅣ케이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금융당국은 각사별로 2021년 제출한 목표와 실적간 일부 간극이 있지만 2023년말 30% 상회 목표에는 근접한 것으로 평가합니다.


이같은 판단에 따라 2024~2026년 중·저신용자 대출공급계획은 기존 말기잔액(말잔)에서 '평잔 30% 이상'으로 잡았습니다. 중·저신용자 대출의 건전성과 안정적 관리를 위한 것입니다.


개인사업자 신용대출과 서민금융대출 중 보증한도 초과 대출잔액도 비중산출에 포함하기로 했습니다.


앞으로 3년동안 카카오뱅크는 5조2333억원, 토스뱅크는 4조7837억원, 케이뱅크는 2조7703억원까지 중·저신용자 신용대출을 확대할 계획입니다.


금융당국은 이들 은행의 이행현황을 분기별로 비교공시하는 한편 중·저신용자 대출 확대와 건전성 관리에 필수적인 신용평가시스템(CSS) 고도화 실적도 점검해 필요시 개선을 권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Copyright @2013~2023 iN THE NEWS Cor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