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이슈 제 22대 총선

국힘 김해을 예비후보, 조해진 의원 허위사실 고발…법정 비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해을 김성우·김진일·박진관·서종길·이상률 예비후보

뉴시스

[김해=뉴시스]국민의 힘 김해을 예비후보 5명은 조해진 의원(밀양·의령·함안·창녕)의 전략공천과 관련, 공천관리위원회 '경선' 언급에 대해 조해진 의원이 ‘허위사실을 공표했다'며 24일 김해시선거관리위원회와 김해서부경찰서 등 관계기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2024.02.24. (사진=국힘 김해을 서종길 예비후보 제공).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해=뉴시스] 김상우 기자 = 국민의 힘 김해을 예비후보 5명은 조해진 의원(밀양·의령·함안·창녕)의 전략공천과 관련, 공천관리위원회 '경선' 언급에서 조해진 의원이 ‘허위사실을 공표했다'며 고발해 법정으로 비화했다.

김해을 김성우·김진일·박진관·서종길·이상률 예비후보는 24일 "조해진 의원이 경선을 회피할 목적으로 지난 22일 KBS 1 라디오(뉴스레터K) 방송에서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했다"며 김해시선거관리위원회와 김해서부경찰서 등 관계기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들은 “이날 방송에서 진행자가 "김해을 예비후보들이 ‘공관위가 조의원을 포함하는 경선을 약속하고도 번복했다’며 약속 이행을 요구하고 있다”고 전하자 조 의원은 "'상황을 확인해보니 그런 일은 없다'며 공관위원 한 분이 후보들에게 ‘경선을 하면 수용할 거냐?는 질문 한 번 던졌던 게 와전된 것'이라는 취지로 발언했다"며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철규 공관위원과 정영환 공관위원장이 각각 면접 참여자 전원에게 '경선을 실시하면 깨끗이 승복하고 원팀으로 선거에 임하겠느냐?'고 두 번이나 확인했고, 정 위원장은 '내려가서 경선 준비 잘 하시라'는 당부까지 했다"고 전했다.

그런데도 "조 의원이 경선을 회피하기 위해 공중파 방송에서 '확인 결과 경선 언급 없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은 명백한 허위사실을 유포로 선거법을 위반한 행위"라고 강조했다.

김해을 예비후보들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정영환 공관위원장의 재고를 건의하면서 “공정한 경선을 통해 본선 경쟁력 있는 후보가 선출되면 결과에 흔쾌히 승복하고 예비후보 모두가 공동선대위원이 되어 총선 승리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woo@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