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北김정은 위원장 큰아들 있다…말라서 공개 꺼리는 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김주애 -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딸 주애가 참석한 가운데 정권수립(9ㆍ9절) 75주년 민방위무력 열병식이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9일 보도했다. 2023.9.9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숨겨둔 아들이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24일(한국시간)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전직 국가정보원 요원의 말을 인용해 김정은 위원장은 3명의 자녀가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첫째는 아들, 둘째는 김주애, 그리고 성별이 알려지지 않은 막내가 있다고 전했다.

은퇴한 국정원 요원은 “김정은의 아들이 너무 창백하고 말라서 북한 사람들의 눈길을 끌기엔 부족해 공개를 꺼리는 것 같다”는 취지의 발언도 했다.

김정은의 아들은 증조할아버지인 김일성, 할아버지 김정일, 아버지인 김정은은 물론 여동생인 김주애와 비교해 마른 체형이라는 것이다.

실제 김정은 위원장에게 아들이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자녀들에 대한 언급은 처음이라 눈길을 끌고 있다.

또 북한 역대 지도자들 모두 풍만한 체형을 지니고 있었다는 설명과 함께 김정은 위원장 역시 그의 할아버지인 김일성 닮기에 노력을 기울인다는 내용도 전했다.

김정은 위원장 역시 어릴 적 사진은 마른 체형이었지만 점차 몸집을 불렸다는 근거도 제시했다.
서울신문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건군절(인민군 창건일)을 기념해 지난 7일 딸 김주애와 함께 인민군 장병들의 숙소를 방문했다고 조선중앙TV가 8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숙소 방문 이후 건군절 기념연회에 참석해 연설했다. 조선중앙TV 화면. 2023.2.8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은 스위스 유학 시절 친구 “아들 얘기 들어본 적 없다”

다만 김정은의 스위스 유학 시절 단짝 친구였던 스위스 요리사는 “아들에 관한 이야기는 들어보지 못했다”고 밝혔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스위스 요리사 조아오 미카엘로와의 통화 내용을 공개하며 이같이 말했다. 미카엘로는 김정은이 1998~2000년 스위스 학교에 재학했을 당시 가장 친했던 친구로 알려져 있다.

‘박운’이라는 가명으로 학교에 다녔던 김정은은 북한으로 돌아갈 때 미카엘로에게는 사실 자신이 김정일의 아들이라고 털어놨다.

이후 연락이 되지 않다가 김정은 집권 뒤인 2012년과 2013년 미카엘로는 초청을 받고 북한에서 김정은을 직접 만났다.

미카엘로는 북한에 처음 초대됐을 때에는 아내 리설주도 만났다고 했다. 당시 김정은으로부터 직접 “아내가 임신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한다.
서울신문

김주애 - 북한이 지난 1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신형의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17형을 시험 발사했다고 조선중앙TV가 20일 보도했다. 사진은 조선중앙TV가 이날 추가로 공개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꼭 닮은 딸. 조선중앙TV 화면.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 해 다시 방북했을 때에는 리설주를 만나지 못했다. 미카엘로는 “딸을 낳았다고 이야기를 들었지만 (아들에 대한 이야기는) 듣지 못했다”고 했다.

미카엘로는 주애가 태어나기 직전 직접 김정은을 만난 몇 안 되는 외국인이다.

익명을 요청한 서방의 한 인사도 비슷한 시기 김정은을 만났지만 아들에 관한 이야기는 한마디도 들어보지 못했다고 전했다.

앞서 북한 권력체계 전문가 미 해군분석센터(CNA) 켄 고스 국장도 “김정은에게 아들이 존재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한 바 있다.

김채현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