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폭설에 막힌 길을 뚫어라...주말 잊은 제설 '총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70cm가 넘는 눈 폭탄이 쏟아진 강원 영동 지역에서는 주말인 오늘도 제설작업이 계속됐습니다.

중장비까지 총동원했지만 치워도 치워도 끝이 보이지 않습니다.

송세혁 기자가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기자]
퍼내고 긁어내고,

굴착기가 눈더미를 치우며 막힌 길을 뚫습니다.

[박영록 / 강원도 강릉시 왕산면 : 천군만마를 얻은 듯이 완전히 눈이 와서 고립된 상태 아닙니까? 고립돼 있는데, 이렇게 도와주니까, 길을 열어주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