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여자의 촉'이라며 이준석 비판하더니···철새 정치인의 반성문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옥지원 전 국민의힘 중앙여성위 부위원장

성 상납 의혹 비판하다가 개혁신당 합류 후

'여성의 촉' 발언 사과문 페이스북에 게시

새로운미래 "사실상 전향서에 가까워"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혁신당에 합류한 전 국민의힘 중앙여성위 부위원장 출신 옥지원 씨가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의 성 상납 의혹을 비판하다가 돌연 개혁신당 합류 후 반성문을 올렸다. 새로운미래는 해당 반성문이 사실상 '전향서'에 가깝다는 지적과 함께 이 대표가 자신의 입맛에 맞는 인사와 함께하려 한다는 취지의 비판도 내놨다.

옥 씨는 지난 2월 17일 '여자의 촉 발언을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는 제목과 함께 2년 전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과 관련해 발언했던 것과 관련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이준석 대표님, 이 대표님의 지지자 여러분, 그리고 당원동지 여러분. 저는 오늘 오랫동안 마음 속에 담아왔던 짐을 용기 내어 결자해지하려 합니다. 지난 날 이준석 대표님께 했었던 ‘여자의 촉’ 발언을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썼다.

또 "이 대표님더러 정치를 게임처럼 한다며 누구보다 비판했던 저 스스로가, 대표님이 폭력적으로 탄압받던 과정을 마치 노름에 판돈 걸듯 무감각하게 논평하며 정치를 게임처럼 하던 사람이었음을 깨달았습니다. 비록 한 번도 뵌 적은 없지만, 이준석 대표님과의 관계를 통해서 저는 정치를 함에 있어 큰 배움을 얻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2022년 옥 씨는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의혹이 불거진 당시 "이준석이 페북에 올린 글을 나는 똑똑히 기억한다. '강용석의 주장은 허위이다'였는데, 여자의 촉으로 '아 이 사람 했구나'라고 직감했다. 여자들이 말하는 여자의 촉이란, 근거 없는 느낌이 아닌 평생 남자들을 경험하며 쌓인 'X소리를 미리 포착해내는 빅데이터'다. 국민의힘은 승장인 이준석을 읍참마속 해야 한다. 이 나라의 절반인 여성들은, 이 사회는 절대로 그런 자를 납득할 수 없다."는 글을 페이스북에 게시한 바 있다.

해당 반성문을 놓고 새로운미래 측은 사실상 이준석 대표의 요구에 따른 전향서라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이 대표는 앞서 이달 18알 새로운미래와의 합당 과정에서 배복주 전 정의당 부대표를 향해 "함께하기 위해 생각을 정정하거나 과거 발언에 대해 책임지고 설명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옥 씨는 해당 글이 이 대표의 압박에 의한 글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과거 발언에 대한 사과문은 제가 일련의 입장 표명이 필요하다고 생각돼 자발적으로 쓴 것"이라며 "제가 하고 싶은 정치는 잘못한 것은 잘못했다고 사과할 수 있는 정치다. 또 저와 이준석 대표는 창당 전에도 같은 보수당이었으므로 '전향'이라는 말도 어폐가 있다"고 설명했다.

김선영 기자 earthgirl@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