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5 (월)

진천군 작년 하반기 고용률 71%, 충북 1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년 동기 대비 1.2%P 상승

전국 경제활동인구 기준

5만 명 이상 시군 중 4위

뉴시스

[진천=뉴시스] 충북 진천군 2022~2023년 고용지표 그래픽. (그래픽=진천군 제공) 2024.02.24. photp.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천=뉴시스] 연종영 기자 = 충북 11개 시·군 가운데 진천군이 2023년 하반기 고용률 1위를 기록했다.

군은 통계청 ‘2023년 하반기 지역별 고용 조사’에서 진천군이 고용률 70.8%를 기록, 충북 지자체 중 가장 높았다고 24일 밝혔다.

음성군 70.1%, 보은군 69.5%, 영동군 68.8%, 옥천군 67.8%, 단양군 67.5%, 증평군 66.2%, 괴산군 65.8%, 청주시 64.1%가 뒤를 이었고 충주시·제천시는 63.8%로 가장 낮았다.

진천군 고용률은 2022년 하반기 69.6%보다 1.2%포인트 상승했다.

군은 2017년 하반기부터 2021년까지 5년 연속 충북 1위를 유지하다 2022년에 2위로 잠시 떨어졌었다.

경제활동인구 5만 명 이상인 전국 72개 시·군만 따지면 진천군은 예산군(72.5%), 서귀포시(72.2%), 당진시(71.1%)에 이어 4위였다.

청년(15~29세) 고용률(49.9%)과 경제활동 참가율(72.7%), 상용근로자 비율(82.8%)도 도내 지자체 중 진천군이 1위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jy8005@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