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마동석 펀치에 관객 주먹 불끈…'범죄도시4' 베를린서 첫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머+액션 기존 구성에 첨단범죄로 폭 넓혀

1∼3편 변주 또는 오마주…'신스틸러' 박지환 등장 때마다 폭소

"지금까지 시리즈 중 최고…할리우드에서 보기 힘든 액션 영화"

연합뉴스

'범죄도시 4' 제작·출연진
(베를린=연합뉴스) 김계연 특파원 = 24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리날레 팔라스트 상영관에서 배우 마동석(가운데)과 김무열(오른쪽), 허명행 감독(왼쪽)이 무대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2024. 2. 24



(베를린=연합뉴스) 김계연 특파원 = 24일 0시5분(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영화제 메인 상영관인 베를리날레 팔라스트. '범죄도시' 시리즈 특유의 경쾌한 음악과 함께 엔딩 크레디트가 올라가자 2층까지 2천여 석을 가득 메운 관객들 사이에서 휘파람과 함께 환호성이 터져나왔다.

조명이 켜지고 감독과 출연진이 무대에 오르면서 박수 소리가 더 커졌다. 전날 오후 기자회견장 앞에서 김무열의 사인을 받기 위해 기다리던 티모 베바는 영화가 끝난 뒤 "넷플릭스 시리즈에서 반한 김무열을 보려고 뮌헨에서 올라왔다. 그런데 오늘 밤부터 마동석 팬도 되기로 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범죄도시 4'
[베를린영화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마동석 주연의 액션 '범죄도시 4'가 제74회 베를린영화제 폐막을 이틀 앞둔 금요일인 23일 밤 스페셜 갈라 부문 상영작으로 처음 관객을 만났다. 스페셜 갈라는 화려하고 대중적인 장르영화를 중심으로 카를로 샤트리안 예술감독이 직접 상영작을 선정한다.

큰 줄거리는 전편들과 별 차이가 없다. '나쁜 놈' 잡는다는 사명감과 돌주먹을 지닌 서울경찰청 광역범죄수사대 형사 마석도(마동석 분)가 필리핀에 거점을 둔 불법 온라인 도박조직을 소탕하는 이야기다.

시리즈 1편의 조선족 출신 두목 장첸(윤계상)을 중심으로 선보였던 누아르 느낌을 빼고 액션과 유머가 러닝타임 내내 교차하는 2편 이후 작법도 그대로다. 기획부터 제작·주연까지 맡아 시리즈를 이끄는 마동석은 액션 도중에도 유머를 구사하는 여유를 선보인다.

연합뉴스

'범죄도시 4'
(베를린=연합뉴스) 김계연 특파원 = 24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리날레 팔라스트 상영관 복도에 배우 마동석(가운데)과 허명행 감독(왼쪽)의 포스터가 걸려 있다. 2024. 2. 24


오락실 운영권을 둘러싼 폭력조직 간 다툼에서 시작한 시리즈는 이제 온라인 도박과 인터넷 마약거래, 암호화폐 채굴, 코인상장 로비 등 첨단·지능범죄로 영역을 넓혔다. 덕분에 마석도가 사이버수사관을 파견받으면서 시리즈 최초로 여성 캐릭터가 사건 해결에 나선다. 마석도의 '디지털 문맹'을 활용한 유머의 폭도 넓어졌다.

마석도의 압승이 예정된 시리즈인 만큼 빌런의 능력이 작품 완성도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다. 메인 빌런 백창기를 연기한 김무열은 단도 하나만으로 특수부대 출신이라는 배경에 걸맞는 과묵하고 절도 있는 액션 연기를 선보인다.

관객 시선을 사로잡은 캐릭터는 박지환이 연기한 장이수였다. 그는 3편 쿠키 영상에서 예고한 대로 고급 스포츠카에 구찌 백을 든 어엿한 사업가로 변신해 사건 해결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관객석에서는 장이수가 등장할 때마다 폭소가 터졌다.

연합뉴스

박지환
(베를린=연합뉴스) 김계연 특파원 = 배우 박지환이 23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제74회 베를린영화제 기자회견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4. 2. 23


'범죄도시 4'는 구성뿐 아니라 유머 코드와 개별 시퀀스까지도 전편들의 변주 또는 오마주로 가득 차 있다. 시리즈물의 한계이기도 하지만 '진실의 방'을 기억하는 관객들에게 킬링타임용 영화로 손색은 없다. 마동석이 펀치를 날릴 때마다 주먹을 불끈 쥐는 관객도 있었다.

전문가들은 러닝타임 108분을 즐기기에 충분하다고 평가했다.

객석에 있던 브라질 평론가 호드리구는 "지금까지 시리즈 중 최고다. 액션이 가끔 중력을 거스르지만 현실과 흡사한지 얘기할 필요는 없다"며 "할리우드에서 보기 힘든 액션 영화"라고 말했다.

30년째 베를린영화제를 취재한다는 독일 기자 니겔 루만은 "액션과 유머의 조화, 필리핀과 한국을 오가는 설정이 흥미로웠다"며 "독일 기준으로 말하자면 영화관보다는 스트리밍용 작품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베를린영화제 메인 상영관인 베를리날레 팔라스트
[촬영 김계연]



dada@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